in

교사들 “내 사진, 졸업앨범에서 빼고 싶다…” 요구 급증 ↑

교사 상대 설문조사 “사진 제공 싫다·불안하다” 압도적 답변
실제 서울 구로구 한 초등학교 “올해부터 6학년 담임교사 제외 타 교사 사진 X”

최근 학교 교사들 사이에서 ‘졸업 앨범’에 자신의 사진이 들어가는 것이 꺼림칙 하다는 반응이 속출하고 있다.

5일 교육계 소식통에 따르면 최근 교사들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기 위해 전통적으로 사진을 남겼던 ‘졸업 앨범’에 교사 사진을 최소한으로 넣거나 “아예 싣지 말자”는 논의가 학교 현장에서 이루어지고 있다고 전해졌다.

이런 논의는 최근 ‘박사방’ 운영에 동참한 한 사회복무요원이 고등학교 담임 교사를 스토킹하고 협박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더욱 심화됐다.

다른 이유로는 코로나19로 비대면 수업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원격 수업 시 교사들 얼굴 사진과 신상 정보가 무단으로 캡쳐, 온라인에 유포되는 사고가 빈번했기 때문이다.

기사와 관계 없는 사진 / 이하 연합뉴스

지난 4월 서울교사노조가 전국 교사 8천 122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졸업 앨범’ 관련 온라인 설문조사에서 절반이 넘는 무려 70.6% 교사들이 “내 사진 자료가 범죄에 악용될까 봐 불안하다”라고 답변한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 뿐 아니라 지난달 부산에서도 설문조사 당시 91.6% 교사들이 “내 개인정보(사진)을 제공하고 싶지 않다”라고 응답했다.

실제 앨범에 교사 사진을 싣지 않겠다는 학교도 등장했다. 서울 구로구 한 초등학교 관계자는 “올해부터 6학년 담임교사를 제외한 타 교사 사진을 졸업앨범에 싣지 않기로 했다”라고 전했다.

그런가하면 서울 영등포구 한 중학교는 올해부터 학년이 아닌 각 ‘학급 단위’로만 졸업앨범을 제작하기로 했다. 교사 뿐 아니라 학생들 개인정보 유출을 막기 위해서다.

교사들은 이렇게 졸업앨범에 자신의 사진을 넣고 싶어 하지 않는 이유로는 “직접 교사를 대면하지 않는 학부모 및 학생들이 두고두고 사진을 돌려보며 품평하는 것이 싫다”, “혹시 모를 범죄의 타겟이 되고 싶지 않다”라고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라시

작성자 지라시

뉴스는 정보의 전달일 뿐
https://www.jira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