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본사에도 보고됐다”…유튜버 카걸-피터, 사기 논란에 페라리 측 입장

카걸, 피터 부부가 판매하기로한 마우리찌오 콜비의 ’라페라리 인 서울’ 그림과 관련해 페라리 측이 입장을 내놓았다,

12일 유튜버 구제역은 자신의 채널 영상 고정댓글로 페라리 측에 카걸, 피터 부부 이슈에 대한 답변을 공개했다.

FMK 페라리 마케팅팀 측은 “현재 이슈 내용에 대해 인지하고 있다”며 “서울 옥션 프린트 베이커리를 통해 판매 중인 피닌파리나 디자이너 마우리찌오 콜비의 ‘라페라리 인 서울’ 그림과 관련해 유튜버 카걸과 (주)FMK 및 페라리 본사는 해당 그림의 판매에 대해 사전에 상호 논의한 바가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이야기했다.

유튜브 채널 ‘구제역’

이어 “본 사항은 페라리 본사에 보고된 상태로, 본사 차원에서 조사 및 대응 방안 강구 중에 있다”며 “갤러리와 접촉해 판매 중단 조치를 요청한 상태”라고 전했다.

해당 내용은 카걸과 피터 부부의 정체를 폭로한 제보자가 페라리 측에 문의해 받은 답변메일이다.

유튜버 카걸, 피터는 최근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유퀴즈)’에 출연해 대중에게 얼굴을 알렸다. 앞서 테슬라 창업 초기 주주라거나 제주맥주 대주주라고 이야기해왔으나 이야기들이 모두 거짓말이라는 폭로가 나오며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또한 유튜브 컨텐츠 중 피터가 자신을 ‘탑기어’ 수석PD라며 고급차에 대한 정보를 얻은 것으로 확인됐다. ‘탑기어 코리아’ 측이 피터에 대해 외주PD 중 한 명이라며 선을 그은 것.

결국 유튜버 카걸-피터가 자신들의 정체를 사기쳤다는 의혹에 힘이 실리며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위키일보

작성자 위키일보

세상의 모든 뉴스
https://www.wiki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