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김부선 “공지영이 한국에서 살 수 없게 매장 시킨다”

김부선, 공지영의 ‘음란사진’ 협박 논란에 반박
김부선 “딸 낳고 30년간 비구니처럼 살았다”

배우 김부선이 작가 공지영의 ‘음란사진’ 협박에 반박했다.

뉴스1

지난 13일 김부선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김부선 상간녀 불륜녀 이게 할 소리인가”라며 “딸 낳고 30년간 비구니처럼 살았다”고 호소했다.

그는 “내 오래된 벗들은 나라에서 열녀문 주는것도 아닌데 왜 그렇게 산이나 다니며 연예한번 안하고 사느냐고, 부부가 가장 좋을 때가 3~40대인데 돌아오지 않을 애아빠만 기다린다고 독수공방 누가 알아주냐고 멍청하고 가엽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하 김부선 페이스북

이어 “‘말죽거리잔혹사’ ‘애마부인’ 등 그거 다 영화속 인물이예요 현실과 영화는 천지차이란 말입니다”라며 “나라고 왜 사랑하고 싶지않겠어요”라고 밝혔다.

김부선은 해당 게시글에 추가 댓글을 올려 “더이상 당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재명스캔들로 부모님 제사, 추석, 구정 등 고향을 몇 해째 가지 못하는데 이제는 공지영이 한국에서 살 수 없게 매장을 시킨다“고 덧붙였다.

뉴스1


지라시

작성자 지라시

뉴스는 정보의 전달일 뿐
https://www.jira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