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공지영 씨 늦었지만 용서해달라” 설전 벌이다 태도 바꿔 사과한 김부선

최근 김부선이 전 남편 음란 사진으로 협박한다고 주장한 공지영
두 사람 설전 벌이다 공지영 SNS 활동 중단

공지영 작가 전남편과 관련된 의혹에 진실 공방을 벌이던 배우 김부선이 갑자기 공지영에게 사과했다.

14일 김부선은 페이스북에 글을 남겨 공지영에게 사과를 했다. 김부선은 “공샘 많이 늦었지만 용서 바랍니다. 잘못했다”라고 말했다.

김부선은 공지영과 있었던 일을 꺼냈다.

김부선은 “지리산에서 공 작가님 처음 뵙고 제가 어떤 일이 있었노라고 말한 적이 있다”며 “지치지 않고 나는 떠들었고 공샘은 다 들어주셨다”라고 전했다.

그는 “그러다 막 펑펑 우니까 (공지영이) ‘부선 샘 사내놈들 다 똑같아 나는 이런 일도 있었다. 힘내요'(라고 말했다)”며 “작가님이 내게 들려준 내용은 이 동네 풍문으로 들었던바. 그 소문이 사실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공샘은 외부에서 들은 소문들과 전 부인에게 직접들은 말을 제가 퍼트린다고 충분히 위협받고 협박 공포감을 느낄 수 있다”라고 얘기했다.

최근 공지영은 16년 전 이혼한 세 번째 남편의 음란 사진을 두고 김부선이 협박을 했다고 주장했다. 김부선은 협박이 아닌 요청이었다고 말했다.

두 사람이 설전을 이어갔고 결국 공지영은 SNS 활동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배우 김부선 페이스북
이하 뉴스1
 

지라시

작성자 지라시

뉴스는 정보의 전달일 뿐
https://www.jira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