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오가나, 김용호 주장 반박 “루머 사실 아냐…고소장 접수했다”→’뒷광고’ 인정

오가나가 김용호 연예부장의 주장을 반박했다.

14일 오가나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오가나입니다’라는 영상을 게재했다.

오가나는 “최근 전 연예부 기자 김용호 씨가 유튜브를 통해 저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면서 “오늘 고소장을 접수했고, 진실은 곧 밝혀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먼저 피부과 결제 대금에 대해서는 “월말 결제로 정확히 금액을 지불하고 있고, 결제 대금에 대한 정확한 장부가 존재한다. 장부는 경찰 조사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오가나 캡처

또한 시그니엘 역시 협찬이 아니며 사업 용도로 매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병원 지분에 대해서는 “100% 오가나의 것이다. 스폰은커녕 투자를 받은 적도 없다”고 덧붙였다.

오가나는 “김용호 전 기자가 무슨 근거로 터무니없는 의혹을 제기한 건지는 알 수 없으나, 저는 언급된 모든 의혹에 대해 당당하고 입증 가능하다는 점을 밝힙니다. 경찰 조사에서 곧 진실이 드러나리라 믿습니다”고 말했다.

이어 또다른 영상을 게재한 그는 “오전에 올린 사과문으로 많은 분들께 제 충분한 반성의 마음이 제대로 전달되지 못한 것 같아 다시 한번 사죄의 말씀 올린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컨텐츠 중 일부 영상의 ‘뒷광고’에 대해 인정하며, 이번 일이 이슈화되기 전까지 ‘뒷광고’의 기준과 문제성에 대해 정확하게 인지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반성의 마음을 담아 앞서 뒷광고로 인해 얻은 수익은 모두 정리해 기부하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오가나는 “‘뒷광고’ 이외의 항간에 떠도는 이야기들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이에 대한 것은 강력하게 법적 대응하겠다”고 전했다.

위키일보

작성자 위키일보

세상의 모든 뉴스
https://www.wiki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