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신의 한 수’ 신혜식, 광화문 집회 갔다가 코로나19 확진…’병원서도 라이브’

보수 성향 유튜브 채널을 운영 중인 신혜식 대표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8일 신혜식 대표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신의 한 수’를 통해 생방송을 진행하며 코로나19 확진 판정 소식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신 대표는 “어제(17일)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오늘(18일) 확진 판정을 받아 병원에 있다”며 “아픈 데는 없고 멀쩡하다”고 밝혔다.
 

신의한수 유튜브

이어 “이런 일이 있을 것 같다고 생각해 방송 장비를 챙겨왔다”며 “병실에는 10일 전에 입원한 분들과 함께 있는데 그분들께는 양해를 구했다”고 전했다.

신 대표는 “우리 사무실에서는 나만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나머지 10명 직원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아 2주간 자가격리 조치 중”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치료와 관련해 정부를 비판했다. 그는 “현재 다인실에 있는데 판정이 잘못됐을 경우 어떻게 하나. (검사를) 한 번 더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어 “제가 세금을 냈기 때문에 무료 치료를 받았지만 꼼꼼하게 체계적으로 관리해야 하지 않느냐”며 “이런 식이면 전 국민을 자가 격리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위키일보

작성자 위키일보

세상의 모든 뉴스
https://www.wiki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