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오랜만에 연락 온 친구가 이름을 3000만 원에 팔라고 합니다”

“친구가 무당을 만나고 왔는데…”
친하지도 않은 동창에게서 오랜만에 받은 연락

옛 친구로부터 기묘한 제안을 받았다는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주목받고 있다. 

글을 올린 사람은 평범한 직장인이다. 어느 날, 중학교 때 같은 반이었던 옛 친구로부터 연락이 왔다. 졸업 후에 연락 한번 없던 친구였다. 돈을 빌려달라는 부탁을 받을까 싶어 글쓴이는 친구를 피했지만 어떻게 알았는지 친구는 회사까지 찾아왔다.

사연과 관련없는 사진입니다 / 이하 영화 ‘곡성’ 

두 사람은 결국 마주 앉았다. 옛 친구는 생각지도 못한 말을 꺼냈다. “네 이름을 사고 싶어”

친구는 말했다. “아기가 미숙아로 태어났어. 선천병이 있어서 많이 안 좋아. 그런데 무당이 말하더라. 아기가 죽을 운명인데 그걸 피할 수 있다고”

무당이 알려준 방법은 믿기 어려우면서도 등골이 서늘했다. 친구는 “아기와 생일이 같은 사람에게 이름을 사라고 하더라. 아기에게 그 이름을 붙여주고 원래 이름 주인은 다른 이름으로 개명하면 된대”라며 “인터넷으로 같은 생일인 사람들 찾다가 페북에서 너 생일을 보고 연락했어“라고 말했다.

친구는 “이름을 판 사람은 해가 전혀 없어. 이름 값으로 3000만 원을 줄게”라고 제안했다. 

글쓴이는 이날 친구에게 확답을 주지 않았다. 돈이 필요했고 미신은 믿지 않았지만 찝찝한 기분이 드는 건 어쩔 수 없었다. “(미신을) 믿지 않아서 솔직히 바꿔줄 수도 있을 것 같다. 3000만 원이면 대출을 갚을 수도 있어서 솔깃하다”면서도 “아무리 안 믿어도 살짝 찝찝하긴 하다. 내 수명을 뺏어서 주는 게 아닐까 싶기도 하고..”라며 꺼림칙해했다.

글쓴이가 이름을 팔았는지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누리꾼들은 무섭다며 놀라는 분위기다. (원문 보기)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 여성시대


지라시

작성자 지라시

뉴스는 정보의 전달일 뿐
https://www.jira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