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어제(28일) 광주서 한 여성이 알몸으로 코로나19 검사 거부했습니다”

지난 28일 광주에서 벌어진 일이라며 올라온 제보
한 여성이 나체로 차도 위에 누워있는 사진

광주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지 않겠다며 알몸으로 시위한 여성에 대한 제보가 이어졌다.

29일 SNS 등지에서는 해당 여성에 대한 제보가 올라왔다.

이날 트위터에 올라온 사진에서는 한 여성이 나체로 차도 위에 누워있었다. 이 여성 뒤에는 두 남녀가 마스크를 착용한 채 서 있었다.

이하 트위터

해당 사진을 제보한 트위터 사용자들은 “어제(28일) 광주 상무지구에서 있었던 일”이라며 “60대 여성이 코로나19 검사받지 않겠다고 알몸으로 길에 드러누움”라고 썼다. 이어 그는 “광복절 이후로 전국에서 방역에 협조 안 하는 사람이 너무 많이 나온다”라며 씁쓸함을 드러냈다.

해당 사진이 확산되자 많은 네티즌은 “아니 왜 그래 진짜”, “세계 토픽감이다”, “참 가관이다” 등 답글을 달며 안타까운 마음을 표했다.

 

지라시

작성자 지라시

뉴스는 정보의 전달일 뿐
https://www.jira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