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뽕숭아학당’ 임영웅팀, 닭싸움 금메달 차지…이찬원 억울함 토로 “명치 맞았어”

임영웅 팀이 닭싸움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사진=TV조선 ‘뽕숭아학당’ 캡처)

16일 방송된 TV조선 ‘뽕숭아학당’에서는 이찬원과 임영웅의 닭싸움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첫 대결로 닭싸움이 펼쳐진 가운데 임영웅, 신인선, 류지광팀은 이찬원, 황윤성, 김희재 팀과 대결을 했다. 경기가 시작되고, 큰 키를 가진 임영웅이 경기에 유리했다. 이에 이찬원은 “키 차이 때문에 많이 맞았다”며 억울해 했다. 결국 경기가 시작되자마자 이찬원 팀은 패하고 말았다.

경기가 끝난 뒤 황윤성은 “저 팀 겁나 세다”라고, 이찬원은 “김희재도 우리 팀인데 방금 왜 이렇게 웃기냐”라고 말했다. 이에 김희재는 “동지들이라고 믿을 것이 없고 뒤로 보니 다 도망가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영탁은 “얘네는 닭싸움인데 가슴을 맞는다”라고 말했다.

특히 이찬원은 “나는 친다고 막 쳐도 허벅지인데 나는 명치를 맞고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임영웅, 신인선, 류지광은 싸이의 ‘강남스타일’을 부르며 승리를 만끽했다. 금메달을 획득한 영웅 팀에 임영웅은 “믿을 수 없는 결과였고 너무 행복하다”며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TV조선 ‘뽕숭아학당’은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이지일보

작성자 이지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