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구시대적 질문 그만”…‘아내의 맛’ 정동원, ‘임영웅VS영탁’ 질문에 슬기로운 대처

가수 정동원이 ‘미스터트롯’ 임영웅, 영탁 중 누가 더 좋냐는 질문을 받았다.

22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정동원은 임도형, 남승민과 함께 랜선 팬미팅에 나섰다.

세사람은 ‘진실의 입’이라는 기기를 이용한 진실게임에 나섰다. 당황스러운 질문이 오가던 중 정동원 차례에 임영웅, 영탁 중 누굴 선택하겠느냐는 질문이 나왔다.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이 질문에 정동원은 “누굴 선택해야 하지?”라며 난감해했다. 고민 끝에 임영웅을 선택했지만 결과는 거짓이었다.

이에 정동원은 “TOP7은요. 저에게는 ‘미스터트롯’ 전부 다. 피는 안 섞였지만 가족같은 존재입니다. 다 좋아합니다”라고 해명했다.

정동원의 대답에 랜선팬미팅에 참여한 팬들은 “사회생활 만렙이네”라며 감탄했다.

시청자들 역시 “삼촌들과 가족처럼 잘지내는 모습 정말 보기 좋아요” “뭘해도 척척 센스있게 맨트도처척 춤은 너무 리듬감있게 잘췄어요 눈빛만으로도 기쁨을 주고 행복을주네요 늘 응원합니다” “동원군 하는 언행 다 멋지고 너무 예뻐요! 의리있는 동원군 질문난처했겠어요^^”라는 반응을 보였다.

다만 일각에서는 이러한 편가르기식 질문 때문에 불화설, 악플이 생겨나는 것이라는 의견도 제기됐다.

이지일보

작성자 이지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