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원수 진 것도 아니고”…이영하, 선우은숙과 이혼 후 생긴 루머에 ‘이런 말’했다

이영하가 선우은숙과 이혼 후 생겨난 갖은 루머에 대해 입장을 전했다.

과거 한 방송프로그램에 출연한 이영하는 선우은숙과 이혼한 심경을 고백했다.

이영하는 “이혼이 바람직한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만약에 서로 안 맞는데 쇼윈도 부부로 살 필요도 없다고 본다”며 “차라리 편한 길 찾아가는게 좋다”고 이야기했다.

‘마이웨이’ 캡처

이혼 당시 갖은 루머에 시달렸던 이영하♥선우은숙. 이에 그는 “지금도 사이가 원만하다. 무슨 원수 진 것도 아니고”라며 “단지 이혼을 했다뿐이지 다른건 없다”고 강조해다. 이제는 서로의 행복을 빌어주는 사이가 됐다고.

앞서 이영하와 선우은숙은 결혼 26년 만인 2007년 이혼 소식을 전하며 시선을 모았다. 이혼 후에도 두 사람은 서로에 대해 언급하며 끈끈한 우정을 자랑한 바 있다.

이날 이영하와 선우은숙은 TV조선 예능 ‘우리 이혼했어요’에 출연을 확정해 시선을 모았다. ‘우리 이혼했어요’는 이혼한 부부가 함께 살며 이혼 전후로 몰랐던 새로운 삶에 대해 다시 생각하는 과정을 보여줄 것으로 알려졌다.

이지일보

작성자 이지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