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부산서 도망가는 음주 차량 창문 찢은 남성, 정당방위 받았다”

음주 운전 차량의 창문을 찢고 운전자를 끄집어내려고 한 남성
누리꾼들, 손괴죄로 처벌받는 것 아니냐는 걱정의 목소리 쏟아져

부산 포장마차 거리에서 시민 12명을 들이받고 도주하려던 차량을 시민들이 막아서는 장면이 공개돼 이목이 쏠렸다.

이런 가운데 음주 운전차 차량의 창문을 찢고 운전자를 끄집어내려고 한 남성을 두고 손괴죄로 처벌받지 않겠냐라는 걱정의 목소리가 나왔지만, 정당방위를 받았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29일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를 비롯해 SNS 등에서 ‘서면 음주운전’이라는 영상이 공유됐다.

영상 속 운전자는 부산 서면의 포장마차 거리를 차량을 몰고 돌진해 시민 12명을 다치게 했다.

사고 직후 시민 여러 명이 차량을 막아서서 도망가지 못하게 둘러쌌다.

이때, 남성 한 명이 차량의 창문 앞에 서서 운전자를 향해 “내리라고 이 XX놈아”라고 소리치며 운전자 쪽 창문을 한 손으로 뜯어버렸다.

영상이 공개된 후 누리꾼들은 창문을 깬 남성이 처벌을 받지 않을까는 걱정이 쏟아졌다.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 댓글에 해당 남성의 친구라고 주장한 누리꾼이 “정당방위라고 결정 놨습니다”라고 전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 댓글 캡처

이어 “친구 두 명이 날아가고 도주하는 차량 세웠는데 RPM 올라가는 소리에 앞에 시민들 박고 가면 큰 피해가 있을 거 같아서 내리거나 차키를 뽑거나 둘 중 하나는 해야 했을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창문을 깨고 두 명이 달려들어서 차 키를 뽑으려 했으나 쏘카 차량으로 키가 없었습니다”라며 “어떻게든 내려야겠다는 생각뿐이었지. 저 과정에서 폭행은 없었습니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경찰서에서 현행도주범을 제지하는 과정에서 생긴 유리파손은 정당방위라고 결정 놨습니다”라고 주장하며 글을 마쳤다.

지라시

작성자 지라시

뉴스는 정보의 전달일 뿐
https://www.jira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