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박혜수, “영화 촬영 전후 나뉘어 성장”

배우 박혜수가 영화 촬영을 마친 소감에 대해 이야기했다
1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시사회

배우 박혜수가 영화 촬영을 마친 소감에 대해 이야기했다.

1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선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언론 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시사회에는 이종필 감독과 주연 고아성, 이솜, 박혜수가 참석했다.

이하 롯데엔터테인먼트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은 1995년 입사 8년 차, 업무 능력은 베테랑이지만 늘 말단. 회사 토익반을 같이 듣는 세 친구 이자영(고아성)·정유나(이솜)·심보람(박혜수)가 힘을 합쳐 회사가 저지른 비리를 파헤치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이날 박혜수는 “이 영화를 찍기 전과 찍은 후로 나뉘어 성장한 것 같다”라고 표현했다.

박혜수는 “하고 싶은 게 무엇인지 잘 모르겠는 인물을 연기했다”며 “그래서 그런 고민을 하는 사람들의 마음을 담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영화를 따라가면 뭘 하고 싶은지 찾아가는 그런 인물은 보여주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특히 영화에서 보람의 ‘가만히 있으면 안 돼요?’라는 대사가 좋았다. ‘그럼 재미가 없잖아’라는 대답이 가벼운 것 같지만, 울림이 있었다. 위로가 많이 됐다. 요즘, 하고 싶은 거 하면서 재밌게 살려고 노력 중이다”라고 전했다.

‘도리화가’, ‘앙상블’, ‘전국노래자랑’ 등은 연출한 이종필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고아성, 이솜, 박혜수, 김원해, 박근형, 백현진, 데이비드 맥기니스, 조현철, 이성욱 등이 출연한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은 이달 개봉 예정.

지라시

작성자 지라시

뉴스는 정보의 전달일 뿐
https://www.jira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