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서유리에 사과 안 하시나요?” 김용호, 악플 고소 예고에도 냉담한 여론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서 활동하는 유튜버 김용호가 다시금 입장을 표명했다.

김용호는 17일 오후 ‘김용호 연예부장’ 유튜브 커뮤니티서 “지금 대한민국에 이렇게 마음이 병들어 있는 사람이 많다는 사실이 안타깝습니다”라고 시작되는 장문의 글이 올라왔다.

그는 “기세좋게 연예부장에 대해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악성글을 쓸 때는 언제고 제가 고소하겠다고 하니 몸을 상하게 하면서 살려달라고 애걸합니다”라며 “굉장히 많은 제보가 왔다. 충분히 신원을 특정할 수 있고 고소를 하지 않을 수 없을 정도로 정도가 심한 글들이다. 대깨근 분들 조만간에 경찰서에서 정모 한 번 하실 수 있을 것 같다”고 고소를 예고했다.

김용호 연예부장 유튜브 커뮤니티

그러면서 “이런 대깨근들에 힘입어서 저를 공격하는 사람들도 있는 것 같은데 연예부장은 당당하다. 나중에 후회할 일 만들지 마시고 선 넘지 마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용호는 “지난 가로세로연구소 방송에서 흥분한 모습을 보인 것 같은데, 주말에는 저도 아무 생각없이 좀 쉬고 싶다”며 일요일 방송을 예고했다.

방송에서는 이근 대위의 전 여자친구 사망사고에 대한 내용을 다룰 것이라며 “이근의 책임이 있고 지금 그의 활동영역과도 밀접하게 겹치는 부분이라 공론화를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제보가 사실이라는 증거는 있나요?”, “서유리씨 사진에 대한 사과는 왜 없는지…”, “적당히 했으면 좋겠네요”, “누가 누구보고 선을 넘지 말라는건지…”, “이번에도 아님 말고 식입니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김용호는 최근 미디어워치 대표고문 변희재로부터 저격을 당한 바 있다.

이지일보

작성자 이지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