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해인사 고려 승려 조각상이 국보로 승격될 예정이다

또 하나의 국보 탄생 예정
합천 해인사 건칠희랑대사좌상, “역사·예술·학술 가치가 탁월”
이하 합천 해인사-문화재청

국보로 승격을 앞둔 조각상이 주목을 받고 있다.

대한민국에서 또 하나의 국보가 탄생한다. 지난달 2일 문화재청이 국보로 지정 예고한 ‘합천 해인사 건칠희랑대사좌상’이다. 이 조각상은 기존 보물 제999호였다.

‘합천 해인사 건칠희랑대사좌상’은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초상 조각으로 알려져 있다. 제작 시기는 고려 10세기 전반으로 추정되며, 신라 말~고려 초까지 활동한 희랑대사의 모습을 조각했다.

‘합천 해인사 건칠희랑대사좌상’의 앞면은 삼배 등에 옻칠을 해 쌓는 방식인 건칠로 제작됐다. 뒷면과 바닥은 나무를 조합해 만들어 후대에도 변형 없이 원형을 보존하고 있다.

불상이 아닌 초상조각은 중국·일본 등에서 자주 발견되나 우리나라에서는 거의 유례되지 않는다. ‘합천 해인사 건칠희랑대사좌상’이 실제 고승의 모습을 재현한 유일한 조각품으로 전래된다.

문화재청은 “희랑대사라는 인물의 역사성과 시대성이 뚜렷한 제작기법 등을 종합해 볼 때 이 조각상은 고려 초 10세기 우리나라 초상조각의 실체를 알려주는 매우 귀중한 작품이자, 희랑대사의 높은 정신세계를 조각예술로 승화시켰다는 점에서 역사·예술·학술 가치가 탁월하다”고 밝혔다.

지라시

작성자 지라시

뉴스는 정보의 전달일 뿐
https://www.jira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