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해병대 전역 앞둔 샤이니 민호 ‘이것’ 참가 위해 휴가 20일 반납

민호, 예정된 11월 15일 자가에서 전역 대신 부대 전역 선택
해병대 제1사단에서 근무중인 민호, 평소 부대에서 깊은 신뢰

군 제대를 앞둔 그룹 샤이니의 가수 민호가 전역을 앞두고 약 20일의 휴가를 훈련 참가를 위해 반납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21일 해병대는 공식 인스타그램에서 “코로나 19로 인해 휴가가 통제된 장병들은 평균 1개월간의 전역 전 휴가를 사용하며 부대 복귀하지 않고 자가에서 전역할 수 있다”면서 “그러나 전우들과 함께 군에서의 마지막 훈련 참가를 위해 전역 전 휴가를 반납하고 훈련에 임하고 있는 해병이 있다”고 밝혔다. 그 주인공은 바로 샤이니 민호였다.

민호는 예정대로라면 10월 27일 전역 전 휴가 사용 후 11월15일 자가에서 국방의 의무를 마치게 된다. 하지만 해병대는 “(민호가) 호국훈련에 참가하여 후임들에게 그동안 갈고 닦은 훈련 및 개인 전술 전기에 대한 노하우 전수를 위해 약 20일의 전역 전 휴가를 반납하고 부대에서 전역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해병대는 “최민호 해병은 지난해 4월 비교적 늦은 나이로 해병대에 입대했지만 각종 훈련 및 작전에 적극적으로 참가하는 것은 물론 모범적인 병영 생활과 특유의 성실함과 밝은 성격으로 선후임을 비롯한 간부들에게 신뢰를 받아 칭찬이 자자한 해병이었다”고 알렸다.

해병대 제1사단에서 신속기동부대원으로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민호는 입대 당시에도 해병대 입대를 택해 화제를 모았었다. 팬들은 평소 민호의 열정적이고 책임감 있는 성격에 훈련 참가를 위해 전역 전 휴가까지 반납한 그의 선택에 자랑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최강창민 인스타그램


지라시

작성자 지라시

뉴스는 정보의 전달일 뿐
https://www.jira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