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피부과의사 오가나, 불법시술·탈세 의혹 이겨내고 유튜브로 복귀  

불법 시술 및 탈세 의혹을 받았던 피부과 의사 겸 유튜버 오가나가 복귀했다.

지난 16일 오프라이드 유튜브 채널에는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영상에서 오가나는 “촬영은 두 달만인 것 같다. 그동안 되게 많은 일들이 있었고 저도 그동안 쉬었다”고 운을 뗐다.

오가나 유튜브

오가나는 “사실 좀 회의감이 들었다. (예전에는) 일주일에 두 시간 정도 숙제처럼 영상을 찍었다. 처음에는 재미가 있었는데 1년이 넘어가고 실버 버튼을 받고 나니까 초심을 잃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래서 스스로 뒤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한 달 정도는 열심히 일만 했다. 일하고 쉬고 또 운동하고 그랬다. 그동안 바빠서 못 만났던 사람도 만났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오가나는 “오프라이드 시즌2를 시작하려고 한다. 시즌 1에서는 자동차 얘기를 많이 했는데 시즌 2에서는 제 일상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예고했다.

앞서 지난 8월 12일 김용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오가나를 공개적으로 저격하는 영상을 게재했다. 당시 김용호는 오가나가 공기청정기 뒷광고를 하며 ‘내돈내산’을 강조했다고 폭로했다. 또 식약처에서 광고 정지를 한 상품을 불법적으로 광고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용호는 “오가나와 함께 일했던 전 직원 제보에 따르면 ‘오가나는 현재는 정품 제품들을 쓰지만 과거에는 불법 제품을 사용했다. 유명 강사들을 대상으로 불법 프로포폴 시술을 했다’는 제보를 받았다. 또한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과 함께 탈세 의혹도 있다”고 폭로했다.

이와 관련해 오가나는 ‘뒷광고’ 논란에 대해서는 자신의 잘못을 시인하면서도 “하지만 뒷광고 외에 다른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이지일보

작성자 이지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