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무서웠습니다…” 항상 밝게 웃던 쏘대장, 안타까운 근황

아프리카 TV 공지글 올린 쏘대장
부정적인 시청자 반응에 트라우마 겪어

아프리카 TV BJ이자 유튜버인 쏘대장이 방송에 대한 부담감과 두려움 때문에 방송 시간을 대폭 줄인다.

이하 쏘대장 인스타그램

쏘대장은 아프리카 TV 공지글에 “안녕하세요. 쏘대장입니다”라며 장문의 글을 22일 게재했다.

그는 “저는 제가 하고 싶고 제가 가고 싶은 방향이 머릿속에 있습니다”라며 “그걸 할 때는 제가 ‘너무 즐겁고 이게 나의 일이구나’라고 느껴집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피드백 글 하나도 빠짐없이 다 읽었고 제가 생각하는 방향이랑 많이 다르다고 느꼈습니다”라며 “제가 그동안 방송을 최대한 주 5일은 채우고 고정시간도 정하고 했던 이유가 그렇게 하지 않으면 여러분들이 실망하고 마치 룰을 깨뜨린다는 죄책감이 무서웠습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소소한 콘텐츠(특수분장, 그림 그리기 등)에 대해 “‘시청자 수 떨어진다’, ‘루즈하다’, ‘유튭각 뽑는다’와 같은 의견에 압박과 그때의 반응에 대한 트라우마가 있습니다”라며 “저는 여러분들이 바라시는 것처럼 늘 재밌는 콘텐츠와 즐거움을 줄 수 있는 능력이 없습니다”라고 고충을 털어놨다.

시청자들의 압박에 의해 방송을 그간 진행했던 그는 “이제 제가 잘할 수 있고 내 몸과 마음에 맞는 일에 집중하려고 합니다”라며 “앞으로 제가 즐겁게, 찐텐으로 공지를 쓸 수 있을 만큼 방송 일수를 조정하려고 합니다”라고 말했다.

쏘대장은 앞으로 방송을 주 2회로 줄일 것이며, 방송 시간대는 시청자들과 상의해 결정할 예정이다.


지라시

작성자 지라시

뉴스는 정보의 전달일 뿐
https://www.jira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