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무속인 정호근, 김기수에 “뒤에 여신이 따라 다녀…신내림 받아야 된다”

김기수 “네 느꼈어요”
개그맨 김기수, 정호근 유튜브 출연해 매력 발산

배우 출신 무속인 정호근이 개그맨 김기수에게 건넨 말이 화제다.

지난 22일 유튜브 채널 ‘푸하하TV’에는 ‘심야신당 점사 도중 대폭발해버린 개그맨 김기수, 어떤 일이 있었던 것일까?’라는 제목과 함께 영상이 공개됐다.

공개된 영상은 정호근의 ‘심야 신당’ 콘텐츠로, 유명인들의 점사를 풀이하는 유튜브 영상이었다. 이날의 주인공은 바로 ‘댄서킴’으로 승승장구하다 최근 뷰티 크리에이터로 변신한 개그맨 김기수였다.

정호근은 김기수의 점사를 보더니 “뒤에 여신이 항상 따라 다닌다”라며 “(김기수에게) 신이 일찍 왔다. 10대 때부터 왔다. 신내림 받아야 돼”라고 말했다.

 이하 유튜브 ‘푸하하TV’

갑작스러운 이야기에 당황한 김기수는 웃음을 터뜨렸지만 이내 “네 느꼈어요”라며 “어렸을 때 비가 오는 날이었다. 우산이 없었는데 비 한 방울을 맞지 않았다. 시간이 흐른 후 누나와 약속으로 냄비 세트를 받고 돌아오는데 또 비가 쏟아지더라. 옆에 있는 사람들은 다 젖었는데 나만 비를 맞지 않았다”라고 소름 끼치는 일화를 공개했다.

김기수의 이야기에 표정이 심각해진 정호근은 “신을 받아도 나처럼 방울 부채를 흔드는 사람이 있고 아닌 사람이 있다. 무당이 아니더라도 집에서 신당을 정성으로 모셔야 한다. 둘 다 거부할 경우 일이 풀리지 않는다. 가다가 맨날 김새. 1등이야 1등인데 절대 1등이 안 된다. 신이 옆에 안 계시면”이라고 자신의 개인적인 의견을 전했다.

김기수는 “선생님 말씀이 맞는 게 개그맨 시절부터 루머가 많았다. 스킨 하나만 바르고 향수만 뿌려도 손가락질 받았다. 뷰티 쪽에 관심이 있었을 뿐인데 이상하게 그 이유로 일이 잘 안 풀렸다. 외로움도 찾아왔다. 그렇게 상처를 받다가 나를 좀 표출할 수 있는 게 뭐 없을까 하다가 유튜브 개인 채널을 운영하기 시작했다. 실시간 라이브 방송을 하면서 제가 잘하는 메이크업을 뽐내니까 사람들이 너무 좋아해 주시더라”라고 말했다.

누리꾼들은 “점사는 재미일 뿐”, “진짜 연예인들 무당 팔자가 많은가보다”, “김기수 님 응원합니다”, “사람 자체가 참 호감”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유튜브, ‘푸하하TV’

지라시

작성자 지라시

뉴스는 정보의 전달일 뿐
https://www.jira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