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같이 다니기 창피하다…” 이찬원이 영탁 디스한 사연 (영상)

TV조선 ‘뽕숭아학당’ 출연한 이찬원과 영탁
영탁 “이럴수록 같이 다녀야 한다”

이찬원 인스타그램

트로트 가수 이찬원과 영탁이 서로를 디스(?)하며 우정을 과시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TV조선 ‘뽕숭아학당’은 ‘대리만족 발리 여행’ 특집으로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가 출연했다. 

이날 멤버들은 오프닝부터 서로 여행 같이 가고 싶은 멤버와 같이 가기 싫은 멤버를 뽑았다.

이하 TV조선 ‘뽕숭아학당’

영탁은 함께 여행가고 싶은 친구로 이찬원을 뽑았다. 영탁은 “이찬원이 못생겼다. 인기를 독차지하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자 이찬원도 함께 여행 가기 싫은 친구로 영탁을 뽑았다. 이찬원은 “영탁은 노잼이고 못생겼다”고 이유를 들었다. 이어 “같이 다니면 정말 창피할까 싶어가지고”라고 디스하며 복수했다.

영탁은 “이럴수록 같이 다녀야 한다”며 “서로가 같이 있을 때 자존감이 엄청 높아지는 거야. 둘이 같이 있으면”이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이날 이찬원은 함께 여행 가고 싶은 친구로 몰표를 받았다. 임영웅과 장민호는 각각 “쫄병으로 딱 좋다”, “움직이기 싫어해서 여유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네이버TV, TV조선 ‘뽕숭아학당’


지라시

작성자 지라시

뉴스는 정보의 전달일 뿐
https://www.jira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