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래퍼 스윙스, 책 ‘HEAT’ 발간 후 표절 의혹 휩싸여 (사진 9장)

책 ‘HEAT’ 발간한 스윙스
표절 의혹 휩싸여

래퍼 스윙스가 가수 송민호의 앨범 표지를 표절했다는 의혹에 반박했다.

이하 스윙스 인스타그램

스윙스는 11일 새벽 인스타그램을 통해 표절 의혹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전하며 책 표지 디자이너의 반박 글을 공개했다.

그는 짧은 영상에서 불거진 의혹에 대해 “송민호의 앨범 표지와 나의 책이 매우 유사했다. 그래서 이 영상을 만들었다”라면서 “이건 100프로 우연이고, 이 일에 대해서는 운이 안 좋았다고 생각한다”라고 호소했다.

이어 “출판사로부터 데이터를 가져왔으니 스토리를 확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그가 공개한 반박 글에서 디자이너는 ‘디자인’과 ‘릴리즈’에 대한 내용을 상세히 전했다.

우선 디자인에 대해 “주황색 배경과 심플한 느낌의 표지는 기획 단계부터 나왔던 얘기다”라며 “폰트는 고딕, 산셰리프 밖에 생각할 수 없었다. 선명한 주황색 배경, 제목은 ‘HEAT’ 영문 4자의 고딕. 표지의 방향이 정해졌다. 송민호 님의 ‘TAKE’ 앨범 커버가 벌써 떠오를 수도 있겠다”라고 전했다.

또한 릴리즈에 관한 질문 중 “송민호 님의 앨범이 먼저 나왔는데, 왜 표지를 수정하지 않았는가?”에 대해 “11월 4일 인쇄소에 모든 파일을 넘기고, 11월 6일 인쇄 감리를 볼 때까지 송민호 님의 앨범을 보지 못했다”라면서 “하지만, 보았어도 디자인 수정 없이 이 일정 그대로 책이 나왔을 것 같다”라고 전했다.

그 이유에 대해 “‘쇼미더머니’ 관련하여 작가님이 많이 이슈가 되고 있었기 때문에 작가님 생일(10월 14일)에 맞춰 예약 판매를 시작하려던 것이 딜레이되어 다행이라고 생각했을 정도였다. 이 타이밍은 우리에게도 중요한 타이밍이었다”라고 덧붙였다.

디자이너는 끝으로 표절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전했다.

이하 스윙스 책 출판사 디자이너의 반박 글

 

 

지라시

작성자 지라시

뉴스는 정보의 전달일 뿐
https://www.jira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