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신발 사이즈가…” 함소원 때문에 현재 난리 난 네티즌들의 반응

맘카페 회원들 “이런 상황에서 둘째 원하는 게 모순”
“그냥 하차하고 육아 교육 받았으면”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부부를 두고 맘카페 회원들이 보인 반응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0일 TV조선 ‘아내의 맛’에는 함소원 진화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아내의 맛’에서 함소원은 바쁘게 외출 준비를 하면서 베이비시터 이모를 대하는 과정에서 시청자들로부터 많은 질타를 받았다.

그런가하면 함소원은 딸 혜정이의 발 사이즈보다 다소 큰 신발을 구매하기도 했다. 그는 “두꺼운 양말 신고 밑창 두개 깔면 딱 맞는 신발이다”라고 말하면서 큰소리쳤다.

이하 TV조선 ‘아내의 맛’

이런 가운데 함소원과 비슷하게 아이를 키우고 있는 ‘맘카페’ 회원들 역시 함소원의 행동을 지적했다.

맘카페 회원들은 “애한테 관심이 1도 없어 보인다. 왜 둘째 고집하는 지 모르겠다. 혹시 시댁 눈치 때문에 아들 낳으려고 하는 건지 생각이 든다. 아이가 불쌍하다”라고 말했다.

이하 네이버 카페

이어 “시터 이모 없으면 아무것도 못하고 잘 돌봐주지도 않고 그나마 쉬고 있어도 바빠 보인다. 어제는 너무 충격적이었다”, “신랑이랑 보면서 대판 욕했다”, “그냥 하차했으면 좋겠다”, “함소원은 지금 방송 출연보다 제대로 된 육아 교육을 받았으면 좋겠다” 등 따끔한 쓴소리를 건넸다.

지라시

작성자 지라시

뉴스는 정보의 전달일 뿐
https://www.jira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