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무당 찾아간 이근 대위, 이런 점괘가 나왔다

천불사 신당 찾아간 이근 예비역 대위
“귀신이 따라다닌다” 대답
이하 유튜브 ‘이근대위 ROKSEAL’

이근 예비역 대위가 무당을 찾아갔다가 소름 돋는 이야기를 들었다.

11일 이 대위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이근 대위, 무당 만나러 갔다’라는 영상을 올렸다.

이 대위는 “한국에는 샤머니즘이라는 문화가 있더라”라며 “한 번 가서 저의 운을 보겠다”고 말한 뒤 신당에 입장했다.

 

이 대위와 만난 천불사는 그의 사주에 대해 “기본적으로 나라의 녹을 먹고 사셔야 하는 분이다”라며 “명석한 두뇌를 가지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런데 제가 신의 힘을 빌어 보면 위에는 빨간 옷을 입고 밑에는 군복을 입은 남자가, 젊은데 까까머리 한 애가 있는데 따라 들어왔다”라면서 “혹시 군인이었던 적이 있으시냐”고 물었다.

천불사는 “(군 경력을) 끝까지 갖고 가시지 그랬냐”라면서 “올 한해는 풍전등화 같은 운명이다. 위태위태하고 흔들림이 많다. 천천히 가셔야 하는 운명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성격은 사이코패스 같은 기질이 있다. 도라이라는 소리를 많이 들어야 한다. 성격이 개 승질이다. 고집이 아주 세다”고 강력하게 말해 이 대위를 당황케 했다.

천불사는 “한 발짝 릴렉스하고 가면 인생이 편하게 간다”면서 “법 공부를 했어도 잘 했을 거다. 정의를 밝히며 살아야 했다”고 아쉬움도 드러냈다.

천불사는 이 대위의 진로에 대해 조언하기도 했다.

 

천불사는 “내년에 조금 더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상황이 벌어질 거다”라면서 “올해보다 더 멘탈이 강하셔야 할거다”라고 강조했다.

또 천불사는 이 대위가 “귀신이 보이는 거냐”라고 하자 천불사는 “보였다. 슬쩍슬쩍 보이는 거다. 늘 당신을 쫓아다닌다”라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내년 고비 잘 넘어가면 앞으로 3, 4년 승승장구하실 거다”라고 예측했다.

‘내가 예정대로 미국 시민권을 따서 미군에 입대했으면 어떻게 됐겠냐’는 이 대위의 질문에는 “미군 장성이 돼 있었을 거다”라고 답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유튜브, 이근대위 ROKSEAL

지라시

작성자 지라시

뉴스는 정보의 전달일 뿐
https://www.jira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