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중고로 람보르기니 산 유튜버가 겪은 안타까운 일 (영상)

최근 구입한 구형 람보르기니 공개한 유튜버 유정호
유정호, 람보르기니 운전 중 시동 꺼짐 문제로 카센터 찾아

유튜버 유정호가 중고 람보르기니를 구입했다 난처한 상황에 처했다.

지난 10일 유튜브 ‘유정호tv’에는 ‘유정호 람보르기니 폐차 1분전은 못참지’라는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유정호는 최근 구입한 노란색 구형 람보르기니를 공개했다. 운전 중 시동 꺼짐 문제로 카센터를 찾은 유정호는 “타면 엔진 경고등이 뜬다. 산 지 며칠 안됐는데 운행을 못 한다”고 말했다.

이하 유튜브 ‘유정호tv’

“대충 수리비가 얼마 정도 드냐”는 말에 카센터 직원은 “부품값이 600~800만 원 정도다”고 답했다. 

유정호는 댓글로 이후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다행히 3만 킬로 탈 때마다 600만 원 정도 들여서 클러치 교환하면 될 것 같다고 한다. 엔진 근처에 미션 필터가 젖은채로 끼어 있어서 불날 뻔 하셨다고 보여주셔서 살았다”고 말했다.

 

그는 총체적 난국인 차 상태에 대해 “트렁크 물 새는 건 갈면 된다고 하시고, 브레이크 패드나 소모품을 그냥 싹 다 갈아야 되는 상태라 레고 조립하듯 하나씩 모아서 조립해서 타려고 한다. 금액을 물으시는데 7000이상 까지만…”이라며 말을 아꼈다.

유정호 소식을 접한 시청자들은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였다. 댓글창에는 “저걸 어느 미친 사람이 7000 주고 사냐. 진짜 산 건지 낚시하는 건지 모르겠다. 진짜면 이건 호구를 떠나 심각한 거다”, “설마 이 차를 진짜 유지할 건 아니겠죠? 앞으로의 삶이 상상보다 훨씬 힘들 것”이라는 글이 올라왔다.

 
 
유튜브, 유정호tv


지라시

작성자 지라시

뉴스는 정보의 전달일 뿐
https://www.jira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