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놀면뭐하니?’ 유재석, 지미 유의 1200만원짜리 금팔찌의 진실을 밝혔다

‘놀면 뭐하니?’에서 유재석과 정재형, 김종민의 신박기획 정재형, 김종민 멤버들이 은평 한옥마을에서 다시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21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재석은 2020년 가을의 끝에 큰 프로젝트를 마친 유재석이 정재형, 김종민과 함께 고마운 분들을 위한 김치 배송 서비스를 시작했다.

MBC ‘놀면 뭐하니?’방송캡처

가을 마지막 단풍잎이 만발한 한옥 앞에 반가운 미소를 짓게 됐는데 김종민과 정재형이 트렌치코트를 입고 나타났기 때문이었다. 두 사람은 유재석을 보고도 “누구세요?”라며 그의 본캐와 부캐 사이 정체성 확인에 나섰다.

유재석, 정재형, 김종민은 본캐로 뭉치게 됐고 항간에 의혹이 일었던 지미 유의 ‘1200만원짜리 금팔찌의 진실’을 밝히게 됐다.

지난 3개월간의 환불원정대와 함께 신박기획 활동을 마친 후 근황 토크를 하던 중 정재형은 환불원정대에게 선물 받은 ‘1200만원짜리 금팔찌’에 대해 진실을 밝히기 위해 유재석에게 질문을 쏟았다.

유재석은 억울한 목소리로 “기사를 보고 깜짝 놀랐어”라고 하더니 “다시 한번 확인 해 봤어!”라고 금팔찌에 대한 진실을 공개했다. 유재석이 감사의 마음을 담아 직접 담근 김장 김치를 고마운 분들께 전달해드리며 은혜를 갚는 뜻 깊은 시간을 가지기로 했다.

또 제작진의 안내로 자리를 이동한 세 사람은 눈앞에 펼쳐진 광경에 입을 다물지 못하면서 시청자들에게 셋이 과연 김치 담그기에 성공하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지일보

작성자 이지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