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불후의명곡’ 신유, ‘수은등’ 무대…선배 김연자·주현미도 흐뭇

‘불후의 명곡’에서 신유가 ‘수은등’ 무대로 감성 장인임을 입증했다.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

21일 오후 6시 5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에서는 트롯 전국체전 특집 1편이 방송된다. 홍경민과 조명섭이 첫 번째와 두 번째 무대를 각각 서고, 홍경민이 승리한 이후 다음 출연진이 무대에 올랐다. 신유는 “올 때마다 힐링하고 간다”며 무대에 오르게 됐다. 신유의 무대가 잔뜩 기대되는 가운데, 그는 여유로운 모습으로 무대로 향했다.

환한 미소를 머금고 등장한 신유에 김연자 등 선배 트로트 가수들도 열렬한 박수를 보냈다. 신유는 오늘 무대에서 ‘수은등’을 불렀다. 감성적인 색채가 짙게 어우러진 반주가 흘러나오고, 바이올린에는 김현아 연주자가 함께해 자리를 빛냈다. 신유는 바이올린의 선율을 듣고서 곧 마이크를 들었다.

‘트롯계 왕자님’이란 별명이 찰떡같이 어우러지는 신유는, 부드럽고 편안한 목소리로 무대를 휘감았다. 트롯 대세 임영웅 또한 신유가 롤모델이라고 말한 적이 있을 정도로, 그는 믿고 듣는 가창력과 감수성을 보여주었다. 신유의 목소리가 무대 위 울려퍼지고, 대기실에서 지켜보던 조정민도 신유의 노래에 감탄했다.

고음 부분까지 완벽하게 소화해낸 신유. 호소력 짙은 여심 저격 보이스에 김연자와 주현미는 웃으며 무척 좋아하는 모습을 보였다. 열렬한 박수와 환호가 쏟아지고, 무대 뒤편에서 대기하던 홍경민은 “잘한다, 정말 잘한다, 잘한다”를 연신 얘기해 웃음을 주었다. 그야말로 감성 장인의 모습을 보여준 신유의 목소리에 요요미, 나태주 모두 자리에서 일어나 박수를 열렬히 보냈다.

조정민의 감상평을 김태우가 묻자 조정민은 “오랜만에 설레더라고요. 그런 무대였어요”라고 말했다. 전 남자친구의 아련한 메시지와 같았다는 신유의 무대. 모두들 동감하며 “신유는 정말 설렘 저격수”라고 말했다. 우승에 대한 집념이 남다른 황치열은 “아주 깍! 질렀잖아요. 가슴속에 불구덩이가 있구나, 그런 걸 느꼈다”고 말했다.

단독 우승 욕심이 충만하다는 의심을 제기한 황치열. 한편 신유는 무대 위 싱글벙글 웃으며 이야기를 나눴다. 김연자는 “노래를 듣는데 제가 막 열나고 흥분되고 그러더라고요. 저 노래 들으면서 잘 흥분 안 해요. 단연 최고의 무대였다고 할 수 있다”고 신유의 무대에 극찬을 보냈다. 이어 “신유한테 감성 장인이라고 하고 그런 거 다 200% 맞는 말”이라고 덧붙였다.

신동엽은 “저도 지켜봤는데 김연자 씨를 리액션 장인으로 만들었더라”고 말하며 “첫 음절부터 깜짝 놀라시는 걸 봤다”고 얘기했다. 일반적인 편곡을 생각했다는 김연자는 예상을 완전히 벗어난 편곡에 감탄했다고 전했다.

KBS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은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5분 방송된다.

이지일보

작성자 이지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