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불후의명곡’ 조명섭, 김범룡의 ‘바람 바람 바람’ 열창

‘불후의 명곡’에서 조명섭이 ‘바람 바람 바람’을 열창했다.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

21일 오후 6시 5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에서는 트롯 전국체전 특집 1편이 방송된다. ‘트로트 여신’ 송가인은 자신의 소개가 이어지자 활짝 웃으며 인사했다. 김신영은 “송가인과 SNS 친구인데 상 받는 사진들이 가득하다”고 말했고, 이에 송가인은 쑥스러워하며 웃은 후 “최근 고향에서 상을 받아 더욱 값지고 뿌듯했었다”고 말했다.

전라도 진도 대표로 트로트 후배를 양성 중이라는 송가인. 의미가 남다를 듯 하다는 이야기에 송가인은 고개를 끄덕이며 “제2의 송가인이 탄생하길 바래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송가인은 구수하게 사투리로 “어짜든지 잘하쇼잉”하고 후배들을 향한 응원을 보냈다. 이어서 김태우가 반가워하는 황치열이 소개를 이어갔다.

불후의 ‘슈퍼루키’에서 스타가 된 황치열. 오랜만에 돌아온 경연 최강자인 황치열은 트롯 전국체전에서 경상도 코치로 활약 중에 있다. 트로트 날쌘돌이 나태주도 날아차기를 선보이며 개인기를 뽐냈다. 김태우는 이에 신기해하며 “준비 단계도 없이 한다”고 말했다. 김준현은 몸 풀기를 미리 하고 오느냐 물었고, 나태주는 “몸 풀기는 회전하면서 한다”고 말했다.

이전 회차에서 크게 화제였던 나태주의 ‘어부바’. 주변 반응은 어땠느냐고 김신영이 묻자 나태주는 “폴댄스와 노래의 조합은 상상을 못 했다고 하더라고요. 고정관념도 깼다고 하고, 특히 어르신들이 무한 칭찬해주셨다”고 말했다. 나태주는 오늘은 ‘애모’를 준비했다고 밝혀 더욱 기대감을 자아낸다.

“2절 초반까지는 앉아서 할 예정”이라는 나태주의 무대, 과연 어떨지 궁금해지면서 먼저 첫 번째 무대를 홍경민이 꾸미게 됐다. 감독들과 후배들 사이 중간 문을 여는 듯한 순서인 것 같다며 홍경민이 웃었다. 홍경민은 오늘 조항조의 ‘거짓말’을 열창했다. 홍경민은 그때 그 감성을 멋드러지게 불러내며 기타와 목소리만으로 무대를 노련하게 장악했다. 이에 모두들 홍경민의 무대가 끝나고 열렬한 박수를 보냈다.

이어서 홍경민과 대결을 펼치게 된 조명섭. 막강한 홍경민을 이길 수 있겠냐 묻자 조명섭은 “어, 전 바라지도 않고요”라고 침착하게 얘기해 웃음을 주었다. 신유는 “유일하게 손 넣고 노래해도 아무도 뭐라고 안 할 듯”이라 말해 웃음을 주었다. 곧 조명섭이 무대에 올랐고 그는 김범룡의 ‘바람 바람 바람’을 불렀다.

조명섭의 말에 김범룡이 환한 미소를 지으며 그를 보았다. 과연 조명섭이 부르는 ‘바람 바람 바람’은 어떨지 궁금한 가운데, 그가 무대 위에 서 독특한 매력을 뽐내며 열창했다. 김범룡은 하이라이트 부분까지 부드럽게 잘 불러내는 조명섭에 흐뭇한 표정을 지었다.

KBS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은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5분 방송된다.

이지일보

작성자 이지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