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불후의명곡’ 요요미, 상큼함 뽑내며 신유 꺾고 ‘최종 우승’

‘불후의 명곡’에서 요요미가 신유를 꺾고 우승했다.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

21일 오후 6시 5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에서는 트롯 전국체전 특집 1편이 진행됐다. 홍경민이 조명섭과 신유와 대결했고, 신유가 승리했다. 이어서 다음 무대를 송가인이 꾸미게 됐다. 제2의 송가인을 비롯한 후배들을 양성하고 싶다는 송가인은 굳은 심지를 갖고 무대 위로 나섰다.

경연 최강자로 불리는 ‘트로트 여신’인만큼, 송가인의 무대에 대한 기대가 남다르다. 동료들도 모두 송가인에게 응원의 박수를 보냈다. 신유는 “오늘도 우승이 욕심난다”며 웃었고, 이에 송가인이 도전장을 내민다. 엄청난 돌풍을 불러일으키며 트롯 시대의 새 지평을 연 송가인. 뉴스에 보도될 정도의 팬덤을 보유한 남녀노소가 모두 사랑하는 트로트 여신으로 유명하다.

경연 최강자다운 파워풀한 가창력은 특히나 송가인의 장기다. 송가인 또한 신유처럼 우승을 노린다고 말했고, 이어 ‘비 내리는 영동교’를 불렀다. 송가인이 차분한 모습으로 무대에 섰고, 이어 하우스밴드의 반주에 맞춰 천천히 노래를 시작했다. 국악이 접목된 송가인의 ‘비 내리는 영동교’를 듣고 주현미는 무척 고즈넉한 매력을 느낄 수 있었다고 얘기했다.

해당 곡은 발표와 동시에 큰 사랑을 받은 곡인데, KBS, MBC에서 신인상을 수상한 바 있다. 주현미가 가장 아끼는 데뷔곡이라는 ‘비 내리는 영동교’. 데뷔 당시 인기를 실감했느냔 신동엽의 질문에 주현미는 스케줄이 무척 많았었다며 하루에 5회 이상을 부르기도 했었다고 말했다. “송가인의 무대를 보면서 데뷔 때로 잠시 돌아간 느낌”이라고 주현미는 웃었다.

그런 주현민에 송가인도 미소를 지었다. 송가인의 트로트 롤모델이라는 주현미, 실제로 주현미가 스승같은 존재라고 말해 눈길을 끈다. 송가인은 “정식으로 트로트를 배운 적은 없지만 주현미 선배님의 모든 무대가 저한테는 교본이고 교재다”라고 말했다. 경연 장인 송가인도 긴장했느냐고 신동엽이 묻자, 송가인은 “그냥 떨리는 게 아니라 휘청거릴 정도로 긴장된다”고 말했다.

그럴 수밖에 없는 이유가, 가요계 전설 7인이 한 자리에 모였기 때문일 것. 신동엽은 “저는 가수는 아니지만 일곱 분을 보니 나 성공했구나, 하는 맘이 들거든요”라며 웃었다. 설운도는 “트로트 활성화에 기여한 고마운 후배가 바로 송가인”이라 말하며 “더 귀엽고, 예쁘고, 또 신유는 평소 아끼는 후배”라고 얘기했다.

송가인의 1승일지 신유의 1승일지 궁금한 가운데, 신유가 1승을 거뒀다. 신유와 송가인이 서로 인사를 나누고 내려갔고, 이어 다음 순서를 하게 될지도 모르는 이들이 잔뜩 긴장했다. 송가인은 무대를 마치고 돌아와서 “지금까지 많은 무대를 해봤지만 지금처럼 앞에 있는 분들이 눈이 부신 적은 처음이다”라며 선배들의 광채를 느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송가인은 “트로트 인생에 다신 없을 무대”라며 다음 순서를 기다리고 있는 이들에게 전했다. 박서진이 다음 주자로 나섰고, 그는 흥겹게 무대를 꾸몄다. 저절로 어깨춤이 들썩여지는 무대에 대기실에 있던 류지광을 비롯한 많은 이들이 즐거워했다. 박서진이 독보적인 퍼포먼스를 보여준 후, 이어 남진은 당시 한국의 엘비스 프레슬리로 불리던 시절의 영상을 보며 추억에 잠겼다.

남진은 그러면서 박서진의 무대에 칭찬을 보냈다. “앞으로도 더 멋지게, 이쁘게, 많이 보기를 바란다”는 선배의 따뜻한 말에 박서진이 환히 웃었다. 이어 설운도는 박서진을 가리키며 평소엔 말수가 적은데 장구채만 쥐면 훨훨 난다고 덧붙였다. 신동엽은 “제가 하도 궁금해서 물어봤더니, 돈을 안 주면 말을 안 한다고”라고 농담을 해 큰 웃음을 주었다.

이어 불후의 명곡, 트롯전국체전의 마지막을 장식할 주인공이 발표됐다. 어감 때문에 일본인으로 오해받은 적이 있다는 요요미가 바로 그 주인공. 충청도 청주의 자랑이 되었다는 요요미는 즐거워하며 무대로 나섰다. 요요미는 오늘 주현미의 ‘짝사랑’을 불렀다. 주현미의 색과는 또 다른 상큼함을 뽐내며 요요미가 열창을 이어갔고, 주현미도 후배의 노래에 귀를 기울였다.

조정민, 송가인도 요요미의 노래에 웃으며 상큼한 매력을 귀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황치열은 요요미의 무대를 보고 가장 큰 장점으로 에너지를 꼽았다. 자체발광하는 감성 장인 신유와 요요미 중 누가 승리할지 궁금한 가운데, 우승자가 공개됐다. 오늘 ‘불후의 명곡’ 트롯 전국체전 특집의 우승자는 바로 반전의 주인공 요요미였다. 이에 요요미도 깜짝 놀란 듯 웃었다.

KBS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은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5분 방송된다.

이지일보

작성자 이지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