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조지 클루니, 절친 14명에게 ’11억’ 현금 선물했다

친구 14명에게 현금 11억 선물한 조지 클루니
최근 ‘GQ 인터뷰’에서 소문 사실이라고 밝혀

미국 배우 조지 클루니가 자신의 가장 친한 친구 14명에게 100만 달러를 선물했다고 밝혔다.

영화 배우 조지 클루니(George Clooney) / 이하 셔터스톡

조지 클루니는 지난 17일(현지 시각) GQ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그가 자신의 친한 친구 14명에게 각각 100만 달러(약 11억 원)씩 선물했다는 소문이 사실이라고 대답했다.

George Clooney on His Brush with Death, Picking Proper Fights, and Turning into a Wife Guy The actor, director, and GQ Icon of the Year is the one thing we can all agree on—at a time when we can’t agree on anything.

GQ

2017년 그의 절친한 친구 랜디 게버(Rande Gerber)는 방송 인터뷰에서 “조지 클루니가 가장 친한 친구 14명에게 각각 현금 100만 달러를 선물했다”라고 말해 화제가 됐다.

당시엔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았던 조지 클루니는 3년이 지난 후, 인터뷰에서 해당 내용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혔다.

조지 클루니는 “내가 무일푼이었던 시절에 그들의 소파에서 잠을 잤고, 친구들이 빌려준 돈으로 생활했다”며 “친구들은 내가 도움이 필요할 때 몇 년 동안이나 도와주고 응원해 줬다”고 말했다.

이어 “35년 동안 다양한 방법으로 나를 도와준 이 친구들이 없었더라면 나는 지금과 같이 살지 못했을 것”이라며 감사의 마음을 드러냈다.

조지 클루니와 그의 아내 아말 클루니(Amal Clooney)

당시 조지 클루니는 ‘더 보이즈’라 불리는 절친한 친구들을 집으로 초대했다.

이후 그는 “내가 누리는 모든 것을 가능하게 한 사람들에게 어떤 보답을 해야 할까?”라고 묻고는, “100만 달러는 어때?”라고 스스로 대답면서 친구들에게 100만 달러로 가득 채운 가방을 선물했다.

그가 친구들에게 선물한 금액은 총 1400만 달러(약 156억 원)에 이른다. 클루니는 현금 증여에 따른 세금까지 본인이 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조지 클루니는 가난한 무명 시절 자신을 도와줬던 친구들에게 ‘통 큰’ 보답을 한 것이다.

조지 클루니는 2018년 포브스지 선정 ‘올해 최고 셀럽 리스트’에서 2억 3900만 달러(약 2665억 원)을 벌어들이며 2위를 차지했다. 그는 2013년 기업가 두 명과 함께 설립한 ‘카사미고스'(Casamigos) 테킬라 사업을 통해 큰 소득을 올려, 히트 영화 없이도 높은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조지 클루니가 설립한 주류회사 카사미고스(Casamigos) 주류 제품
https://www.forbes.com/sites/forbespr/2018/07/16/forbes-releases-2018-celebrity-100-list-of-the-worlds-highest-paid-entertainers/?sh=34f604e423b5

www.forbes.com

지라시

작성자 지라시

뉴스는 정보의 전달일 뿐
https://www.jira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