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거지같은 XX” 허지웅이 학교 폭력 가해자에게 분노를 드러냈다

작가 허지웅이 학교 폭력 피해자의 고민에 분노를 드러냈다.

지난 24일 허지웅의 유튜브 채널 ‘허지웅답기’에는 ‘학교 폭력 가해자의 뻔뻔함에 매일 화가 치밀어 오릅니다’라는 제목의 새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허지웅은 중학교 때 1년 동안 학교 폭력으로 괴롭힘을 당한 피해자의 사연과 고민을 들었다. 피해자의 고민을 들은 뒤 허지웅은 “용서를 당연히 못 한다. 하면 안된다”라며 “용서를 구하지 않았는데 어떻게 하나”라고 입을 열었다.

‘허지웅답기’ 유튜브

그는 이어 “학교 폭력 얘기가 나올 때마다 법정 보호자를 학교 운동장에 불러내서 발가벗기고 문제가 된 가해자 학생이 뒤에서 채찍으로 때려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허지웅은 “그런 생각을 할 정도로 학교 폭력이라는게 당하는 사람의 마음을 크게 훼손시키고 영혼을 파괴하고 그에 반해 가해자 학생은 자기가 어떤 일을 저질렀는지에 대해 받아들이는 것조차 드문 현실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대개의 경우 놀랍게도 많은 부모님들이 내 아이는 그럴 아이가 아니라고 방관하거나 내버려두는 현실이 우리가 사는 세상의 민낯”이라며 “어렸을 때 충분히 겪을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하고 넘어가서는 안될 일이다”라고 덧붙였다.

허지웅은 “이런 종류의 사연에 과오를 덮고 본인의 어떤 건강한 삶을 위해서 다음 일을 생각하라고 조언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며 “감당하고 수습하기 위해서는 정확한 처분과 용서를 비는 사과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복수하고 싶다는 마음 이해한다”며 “일단 학교에 정식으로 도움을 요청하고 그렇게 했음에도 불구하고 해결이 안된다면 복수의 감정이 들거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행동으로 옮기시기 전에 한 번만 더 저한테 연락을 달라”며 “본인 마음대로 본인 생각대로 행동하시기 전에 한 번만 더 연락주세요”라고 부탁했다. 이어 다른 사연을 듣기 전 허지웅은 “진짜 열 받는다. 진짜 나쁜 부모들이다. 거지같은 XX들”이라며 분노를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이를 본 네티즌은 “가해자들 꼭 벌 받았으면” “도움을 주고 싶지만 줄 수 없는 게 미안하네” “좋은 일 꼭 있기를 바랍니다” “진짜 가슴이 턱 막히네요” “꼭 사과 받길 바래요” “부디 좋은 선택하시길 바랄게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허지웅의 유튜브 채널 ‘허지웅답기’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에 새 영상이 공개된다.

이지일보

작성자 이지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