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유튜버 다정한부부 “솔직하게 얘기하지 못했다” 실제 나이 차이 알고보니…

’25살 연상연하 부부’라는 타이틀로 화제를 모은 유튜버 다정한부부가 실제 나이를 공개해 화제다.

25일 다정한부부 유튜브 채널에는 “다정한부부가 저희 응원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할말이 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다정한 부부는 “솔직하게 나이를 얘기하지 못한 점 사과드린다”라며 “악플 때문에 겁이 났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내는 74세, 남편은 37세라고 밝혔다. 이들은 실제 37세의 나이 차이가 난다.

두 사람은 형편이 안돼 결혼식을 올리지 못했으나, 여유가 생기면 결혼식도 하고 혼인신고도 계획 중이라고 설명했다. 두 사람은 5년 전에 부인의 누나들의 반대로 혼인신고를 못하고 있었으나 현재 설득 중이라고 밝혔다.

다정한부부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남편은 “엄마 아들 같다. 할머니와 손자같다는 말이 많았다”라며 가족관계증명서와 주민등록등본 서류를 공개했다.

주민등록증상 아내의 나이는 1947년생이며, 남편은 1984년생이었다.

모자지간이 아닌 것을 증명하기 위해 부모님 사망 확인서도 모두 공개했다. 가족관계증명서를 통해 두 사람이 초혼이라는 것을 증명하기도 했다.

이를 본 많은 시청자들은 “꼭 서류까지 보여줘야 하나 마음 아프네요…두분 응원하고 믿어주는 사람들이 훨씬 더 많으니깐 지금처럼 소박하고 이쁜 사랑하시길바랍니다” “아내분께서 더 많이 속앓이 하셨을 거예요.  과거엔 불안도 했을 테고. 하지만 현재는 확실한 믿음으로 함께 인생을 걷는 거 같아요. 남편분도 힘드시겠지만 딱 지금처럼만 변치 않고 끝까지 함께해주세요. 혼인신고라도 먼저해서 아내분 믿음이 두터워지길 바래요”라며 응원했다.

이지일보

작성자 이지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