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트롯 손자’ 정동원이 영탁에게 크게 혼난 까닭은?

TV조선 ‘아내의 맛’ 정동원 콘서트 비하인드 공개
실수한 정동원에게 진심 어린 충고한 영탁

트로트 가수 영탁이 정동원을 위해 ‘아내의 맛’에 등장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정동원의 콘서트 비하인드가 공개됐다. ‘미스터트롯’에서 함께한 영탁이 대기실에 등장해 정동원을 만났다. 

영탁은 자신이 프로듀싱한 곡 ‘짝짝꿍짝’을 연습하던 정동원과 남승민을 보고 실망을 감추지 못했다. 

이하 TV조선 ‘아내의 맛’

그는 “누구는 안무가 이렇게 가고 얘는 또 다르게 간다. 잘 맞춰야 한다”라고 지적하며 둘의 동작을 지도했지만, 정동원과 남승민은 계속해서 안무를 틀렸다. 또 서로 안무가 틀린 거라며 티격태격하며 장난을 쳤다.

결국 영탁은 표정이 굳은 채 “뭐할 거야? 너네 가수야? 가수 맞아? 너네 둘이 똑같아. 한 개도 멋없어”라며 쓴소리를 했다. 

이어 두 사람에게 “(콘서트 보려고) 돈 내고 온 사람들 앞에서 뭐 하는 거냐. 프로 가수는 돈 받고 노래 부르는 사람들이야. 허투루 하지 말라고”라고 혼을 냈다.

영탁의 쓴소리에 정동원과 남승민은 점점 안무에 집중하기 시작했다. 영탁은 즉석에서 안무를 추가하며 두 사람의 연습을 도왔다.  

그는 “너네 무대는 내가 항상 지켜본다. 근데 맨날 대충한다”라며 “나중에 나이 먹어서 영상을 보면 창피해도 숨을 데가 없다. 다 남는 거다. 알겠냐”라고 선배 가수로서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점점 안무 실수가 없어진 정동원과 남승민을 보고 비로소 웃음을 되찾은 영탁은 마지막까지 “열심히 연습해라. 지켜볼 거다”라고 당부한 뒤 대기실을 떠났다.

애정 어린 영탁의 조언을 새긴 정동원은 새로운 안무가 더해진 ‘짝짝쿵짝’ 무대를 완벽하게 선보이며 팬들의 환호를 받았다.

네이버TV, TV조선 ‘아내의 맛’


지라시

작성자 지라시

뉴스는 정보의 전달일 뿐
https://www.jira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