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맛있는녀석들’ 굴국밥 먹방…탱글탱글한 굴 식감에 감탄

‘맛있는 녀석들’에서 굴국밥을 먹게 됐다.

코미디TV 예능프로그램 ‘맛있는 녀석들’

27일 오후 8시와 8시 15분 코미디TV와 유튜브 실시간 스트리밍 채널에서 방송된 예능프로그램 ‘맛있는 녀석들’ 301회에서는 ‘국밥 특집’이 진행됐다. 제일 먼저 굴국밥 집을 찾아간 뚱4. ‘ㅅ’굴국밥 전문점을 찾아간 김민경, 김준현, 문세윤, 유민상은 사장님에 왜 통영 굴국밥을 하시게 되었냐고 물었고, 이에 사장님은 본인이 통영 출신이라고 얘기했다.

통영 어장에서 직접 해먹던 방법으로 조리를 한다며, 사장님은 “통영 산지에서 직접 싱싱한 상태로 배송되어 요리한다”고 전했다. 김치, 멸치볶음, 그리고 광어미역국이 차례로 밑반찬으로 등장했다. 통영 바다 느낌 물씬 풍기는 구수하고 진한 광어미역국에 문세윤이 좋아하며 흐뭇하게 미소지었다.

굴국밥과 굴전을 주문한 김민경은 먼저 광어미역국을 떠 먹기 시작했다. 김준현은 광어미역국을 맛보며 “으음”하고 감탄했고, 메인 메뉴 못지않은 퀄리티라며 유민상과 함께 미역국의 맛을 극찬했다. 푸짐하게 건더기를 수저에 국물과 함께 올려 먹으면, 이곳이 바로 바다. 마치 통영에 온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킨다고 이들은 얘기했다.

이어 ‘한입만’ 멤버를 선정할 ‘쪼는맛’ 게임이 진행됐다. 개구리 뛰기 게임으로 진행된 이번 게임에서 문세윤과 유민상이 차례로 트레이에 개구리를 넣어 첫 순서로 성공했고, 이어 김민경이 다시금 도전했지만 실패했다. 김준현과 김민경의 재대결이 확정된 가운데, 김민경이 다음 시도에서 성공했다.

김준현이 ‘한입만’ 확정됐지만, 면제권이 있다며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였고 매니저에게 연락하기 시작했다. 김민경은 구사일생으로 살아남아 멸치볶음과 미역국을 먹으며 즐거워했다. 그러나 김준현은 매니저에게 면제권을 전달받지 못해 결국 굴국밥을 먹지 못하게 됐다. 깔끔하고 시원한 바다의 향이 물씬 나는 굴국밥의 등장에 김준현은 군침을 흘렸다.

굴 향을 위해 육수를 진하게 내지 않는 것이 포인트라는 이 굴국밥은, 콩나물, 미나리, 김치, 밥, 굴이 듬뿍 들어가 고소한 감칠맛을 자랑한다. 다진 쪽파를 넣어 먹으면 시원함이 배가 된다고 사장님은 전했다. 김민경은 맛을 한 번 보고는 “우와”하며 감탄했고 먹기 전부터 느껴지는 탱글탱글한 굴의 식감에 모두들 감동했다.

예능프로그램 ‘맛있는 녀석들’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와 8시 15분 코미디TV를 비롯한 유튜브 스트리밍 채널에서 방송되고 있다.

이지일보

작성자 이지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