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안소희·선미, “서로한테 너무 큰 존재였던 것 같다” 원더걸스 시절 회상

그룹 원더걸스 멤버였던 배우 안소희와 가수 선미가 재회했다.

27일 안소희의 유튜브 채널에는 ‘Vlog. 선미와 데이트 미소커플 먹방&폭풍수다’라는 제목의 새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안소희와 선미는 서로의 근황을 전하며 식사를 했다. 음식을 먹던 중 선미는 “너는 그랬던 것 같다. 내 기억에는 어떤 작품을 네가 끝낼 때마다 정신적으로 많이 힘들어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안소희 유튜브

그는 이어 “나한테 전화해서 ‘나 너 봐야되겠다’”며 “지금은 진짜 많이 달라진 것 같은데 네가 노력을 많이 해서”라고 덧붙였다. 안소희는 “혼자 있고 싶지 않을 때도 거의 다 너희 집에 맨날 가고”라고 말을 꺼냈고 선미는 “난 너 우리 집에 사는 줄 알았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안소희는 “춤 연습 시작했다. 예전같지 않더라”며 “내가 봤을 때는 11월 중에 땀 제일 많이 흘린 날일거다”라고 말을 꺼냈다. 선미는 “안소희가 안무를 원더걸스 중에서 제일 빨리 외웠다”며 원더걸스 활동 당시를 언급했고 “안무 틀리는 사람 벌금 내기도 했었는데”라며 추억을 회상했다.

선미는 “한국으로 돌아갈 때 너 기억나냐”며 “네가 나한테 문자를 장문으로 계속 다 보내는데 네가 그런 말을 할 사람이 아닌데 서로한테 진짜 너무 큰 존재였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너무 많이 걱정됐다”며 “어떻게 내가 얘를 두고”라고 말했고 두 사람은 원더걸스 활동 시절을 떠올리며 눈시울이 붉어졌다.

한편 안소희와 선미는 원더걸스로 활동을 펼쳤다.

이지일보

작성자 이지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