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표정이…” 첫 방송한 ‘낮과밤’, 설현 연기가 아쉽다는 반응 연이어 쏟아졌다 (영상)

지난달 30일 1화 방송한 ‘낮과밤’
설현 연기에 대한 아쉬움 토로한 시청자들
이하 tvN ‘낮과밤’

드라마 ‘낮과 밤’에서 설현이 기대에 못 미치는 열연으로 시청자들의 아쉬움을 샀다.

지난 30일 오후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낮과 밤’ 1회에선 예고 살인을 막고 범인을 잡기 위해 고군분투한 특수팀 도정우(남궁민), 공혜원(김설현)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도정우와 공혜원은 ‘푸른 닭이 붉은 양 위로 올라간 날 거리의 색정광이 이길 수 없는 길이에 맛서리라’라는 미스터리한 살인 예고장을 추리해 살인을 막으려 수사에 열을 올렸다.

 

방송이 나간 후 공혜원을 연기한 설현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낸 시청자들 반응이 이어졌다.

 

등장인물 공혜원은 ‘도정우가 아니라 하느님이라고 해도 할 말은 다 해야 속이 후련하다. 수사를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덤벼드는 천생 경찰!’이라고 설명된다.

 

이런 의욕 넘치는 캐릭터를 맡은 설현은 시종일관 힘이 들어간 톤으로 대사를 뱉어 몰입감을 떨어뜨렸다는 평이 나왔다. ‘오버스러운’ 표현으로 남궁민과의 케미가 잘 드러나지 않았다는 아쉬움도 나왔다.

이 방송 클립에 네티즌들은 설현 연기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하는 댓글을 달았다. 네티즌들은 “설현 어눌한 발음과 발연기…”, “설현은 연기 안 했으면… 표정이며 말투가 다 똑같고 연기가 너무 가벼움”, “설현 연기 진짜 아니다” 등 댓글을 달았다.

네이버TV
네이버TV, tvN ‘낮과밤’

지라시

작성자 지라시

뉴스는 정보의 전달일 뿐
https://www.jira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