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이XX야” 피오가 절친 송민호에 욕설까지 한 신서유기 장면

‘고요 속의 앞잡이’ 게임 진행한 송민호와 피오
“아휴. 양념반 후라이드반. 이XX야”

연예계 소문난 ‘절친’ 피오와 송민호가 특급 케미를 자랑했다.

이하 tvN ‘신서유기 8’

지난 4일 tvN ‘신서유기 8’에서는 저녁 식사를 두고 ‘고요 속의 앞잡이’ 게임을 진행했다.

해당 게임은 ‘고요 속의 외침’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앞잡이라는 한 가지 룰을 추가했다. 이는 게임을 진행하는 팀이 아닌, 다른 팀이 게임을 엿보다가 정답을 뺏어 맞출 수 있는 ‘앞잡이’를 더한 것이다.

게임에 나선 송민호는 앞잡이들에게 혼란을 주기 위한 방법으로 “소리는 크게 하는데 입 모양으로

혼란을 줘”라고 피오에게 제안했다.

고개를 저으며 피오는 “어떻게 하라는 거야”라며 “소리는 크게 하는데 입 모양은 작게…소리를 크게 내면 입 모양이 커질 거 아니냐”라고 투덕거려 웃음을 안겼다.

게임을 시작하게 된 둘은 엉뚱한 대답과 케미를 드러내며 제작진과 출연진을 모두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특히 문제 출제자로 나선 피오가 ‘양념반 후라이드반’이라는 문제에 대해 “치킨”이라며 “치킨 시킬 때 네가 맨날 시키는 거”라고 핏대를 세우며 설명했다.

이에 송민호는 피오 입 모양을 보며 치킨과 아예 관계가 없는 “샴푸. 트리트먼트”라고 말했다.

피오는 답답한 나머지 송민호에게 “아휴. 양념반 후라이드반. 이XX야”라고 욕설(?)을 날리며 게임을 끝냈다.

해당 영상 클립 속 댓글 창에선 “송민호 XXX 아니냐 진짜. 입모양 보고 맞추는 게임인데”, “처음에 송민호가 한 말 이해하신 분?”, “입모양을 조그맣게 하면 도대체 본인은 어떻게 맞히게”, “송민호가 무슨 의도로 얘기했는지 이해하기 위해 3번 이상 봄”, “송민호 되게 진지하게 하는 데 왜 웃기지”라는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네이버TV, tvN ‘신서유기8’

지라시

작성자 지라시

뉴스는 정보의 전달일 뿐
https://www.jira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