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외질혜 아빠’ BJ 철구 장인, 사위 ‘고인 비하’ 논란에 입 열었다

외질혜 아빠이자 BJ로 활동 중인 철구 장인이 최근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지난 5일 유튜브 채널 ‘철구장인TV’에는 ‘서울배달’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영상에서 철구 장인은 최근 철구가 故박지선과 박미선을 비하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것을 두고 입을 열었다.

철구장인TV 유튜브

철구 장인은 “걱정이 많이 되고 속상하다”며 “줘패고 싶다. 빌어먹을 XX”라고 욕설했다.

이어 “웃기려고 하다가 자기도 모르게 나온 것 같다”며 “사람 죽인 것도 아니지 않냐. 내가 편 들어 달라는 게 아니고 철구가 잘못은 했다”고 발언했다.

또한 그는 “제가 (대신) 사과 드리겠다. 혼낼 것은 혼낼 테니 예쁘게 좀 봐달라”고 용서를 구했다.

철구 장인은 “왜 컨트롤이 안 되는 줄 모르겠다”며 “잘못한 거 안다. 열 받는다”고 털어놨다.

철구가 박미선을 언급한 부분에 대해서도 “웃자고 얘기했으면 박미선 씨가 넘어갔으면 했는데 그분도 속이 상했을 것 같다”고 털어놨다.

앞서 철구는 아프리카TV 생방송 중 한 여자 BJ로부터 “홍록기 같다”는 말을 듣자 “박지선은 꺼지세요”라고 받아쳐 논란을 샀다.

이후 철구는 “박지선 얘기한 게 아니라 박미선 얘기한 것”이라 해명했지만 네티즌들은 철구의 발언을 강하게 비난했다.

이지일보

작성자 이지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