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허지웅, BJ 철구·외질혜 딸 사립초 입학 논란에 일침

라디오 오프닝 멘트로 철구 관련 얘기 꺼낸 허지웅
연좌제 안되지만 부끄럽지 않은 부모 되려면 가치관 변해야 한다고 말해

방송인 허지웅이 BJ 철구 딸과 관련된 논란에 생각을 전했다.

10일 허지웅은 SBS ‘허지웅쇼’ 오프닝 멘트로 철구 관련 얘기를 꺼냈다.

그는 “최근 한 BJ의 자녀가 초등학교에 입학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혹시 내 자녀가 다니는 학교에 입학하는 게 아닌가 우려하는 학부모들이 항의하는 소동이 있었다”며 “해당 학교장이 사실과 다르다는 글을 쓰기도 했다. 문제가 된 BJ가 최근까지도 반복적으로 크고 작은 물의를 일으켜온 당사자이기 때문에 그의 영상이 주 시청층인 미성년자에게 돈이면 다 된다는 그릇된 인식을 심어준다. 그런 의견이 많다”고 말했다.

허지웅 인스타그램

허지웅은 “저는 이와 같은 부모의 자녀가 혹시 내 아이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지 않을까 우려하는 마음을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 입장을 바꾸어보면 저 또한 걱정이 될 거다”고 덧붙였다.

이어 허지웅은 “하지만 우리 공동체는 부모의 죄를 들어 그 가족을 심판하지 않습니다. 이건 원칙입니다. 그 부모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해서 자녀를 무리로부터 배제할 수는 없다”라며 “모두가 부모의 죄를 대물림하고 평가받는 사회라면 그런 공동체에는 아무런 희망도 가능성도 없을 거다”라고 말했다.

그는 “물론 죄를 묻지 않는다는 것이지 따라붙는 꼬리표까지 없애는 건 어렵다. 바꿀 수 있는 것과 그럴 수 없는 것을 구별하고 판단할 줄 알아야 한다고 늘 말씀드렸다”며 “사람들이 의견을 갖는 걸 바꿀 수는 없다. 바꿀 수 있는 건 의견의 내용. 그렇다면 BJ 스스로의 태도와 가치관부터 변해야 할 겁니다. 부끄럽지 않은 부모가 되고 싶다는 마음. 그럴 수 있다는 믿음. 거기서부터 출발할 수 있지 않을까. 그런 생각을 해보았다”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지난 4일 철구가 아프리카 방송에서 개그맨 박지선과 박미선을 비하했다는 비판이 잇달았다. 이후 박미선이 철구를 비판했으며 철구 부인 외질혜 발언이 논란을 크게 만들었다.

논란은 철구 딸 연지에게 영향을 줬다. 연지가 입학한다는 소문이 난 학교 SNS에 네티즌들이 연지를 입학시키면 안 된다는 글을 쓰기도 했다.

철구 아프리카 방송

지라시

작성자 지라시

뉴스는 정보의 전달일 뿐
https://www.jira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