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BJ 철구 고인모독 발언에 대해 신태일 “큰 문제가 아니라 생각”

신태일이 BJ 철구 고인모독 발언에 대해 소신을 밝혔다.

지난 4일 유튜브 채널에는 신태일이 최근 철구 논란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밝히는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신태일은 “앞부분을 보니까 박지선이라고 하는 게 명확하게 들렸다. 그 이후 박미선이라고 했다고 정정했는데 이건 철구 형의 실수가 맞다”고 밝혔다.

유튜브

이어 “중요한 건 만약에 박지선 씨가 고인이 아니었다고 하면 별 크게 문제가 될 일이 아니었다고 생각한다. 박지선이 아닌 박미선 씨를 향해 그런 발언을 했다면 큰 문제는 아니다”라며 “여성 BJ가 철구에게 홍록기 닮았다고 그랬는데 철구도 처음부터 박미선이라고 말했다면 큰 문제가 아니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신태일은 “여성 BJ가 남성 개그맨, 남성 연예인을 비유한 것은 큰 문제가 아니고 철구 형이 여성 개그우먼 닮았다고 한 건 큰 문제라 하는 건 이 나라가 원래 이렇다 라는 생각밖에 안 든다”고 말했다.

이어 “페미민국이 맞는 것 같다. 얼굴로 웃기는 개그맨 분들 경우 사석에서 이름이 나온다고 해도 기분 나빠하시지 않는다”며 “(박지선이) 고인이 아니었다면 크게 문제가 될 일은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박미선 씨도 너무 예민하게 반응하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지일보

작성자 이지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