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다정한부부, 논란 중 ‘궁금한 이야기Y’ 출연 후에 이어진 해명?

다정한부부가 ‘궁금한 이야기Y’ 방송 후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지난 21일 다정한부부의 유튜브 채널에는 ‘말씀드릴게 있어서 영상을 올리게 됐습니다’라는 제목의 새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다정한부부의 아내는 “오늘 해명을 하려고 준비했다”며 “‘궁금한 이야기Y’ 나왔는데 너무 어처구니없는 말이 많이 올라와서 해명하려고 마음먹었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궁금한 이야기Y’에서 각자 한 사람들 얘기만 듣고 삼자대면도 안하고 일방적으로 얘기가 나왔다”고 말했다.
 

다정한부부 유튜브

 
아내는 “옛날에 거제에서 미성년자들 감금하고 그런 적은 없다. 남자친구 공장 사업도 한 게 아닌데 조그마한 다방을 했을 뿐인데 몇 억 빚이 있어서 고생시키고 갔다 몰래 도망갔다”며 “참 어처구니가 없어서 해명을 안할 수가 없었다. 유튜브에서 해명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방송 보니까 몇 억을 해먹고 야반도주를 했다더라. 자기는 어떤 마음에서 말을 했는지 모르겠는데 나는 떳떳하게 거짓말 아니고 현실 그대로 지난날 얘기를 한다”며 “미성년자 갈취를 했고 감금을 했니 아무리 제가 유튜브를 하지만 댓글도 소송하고 악플도 소송하지만 듣기 민망할 정도”라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이어 “거제 남자친구 잘 들어라. 왜 거짓말을 하냐”며 “이 유튜브 본다고 생각한다. 거짓말 하지마라. 나를 죽이려고 작정을 했나. 무슨 공장 사업가도 아니고 근거 없는 얘길 하냐”며 방송에서 다정한부부에 대해 얘기했던 전 남자친구를 저격했다. 그는 “PD님한테 얘기 들었다. 빚진 거 많이 삭제해서 330만 원 나왔다더라”며 “듣자하니 결혼했던데 그러지 마라. 내 말이 거짓말이면 증인들 데리고 나한테 전화해라. 그리고 잘 살아라”고 덧붙였다.
 

SBS ‘궁금한 이야기Y’

 
앞서 지난 18일 방송된 SBS 시사교양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티켓 다방 운영 의혹, 빚투 논란, 조선족 논란, 유튜브 수익을 노린 주작 논란 등에 휩싸인 다정한부부의 진실에 대해 추적했다. 방송에서 두 사람은 일상 모습을 공개했고 조선족 의혹에 대한 해명, 아내가 시험관 아기 시술을 위해 병원 진료를 받았던 사실 등이 공개돼 충격을 안겼다.

해당 방송이 나간 뒤 다정한부부는 먹방 영상을 게재하며 활동을 이어왔지만 네티즌의 반응은 싸늘했고, 영상마다 두 사람의 나이 차이, 논란, 외모 지적 등의 악플이 달리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댓글이 삭제되는 의혹에 대해 네티즌은 불만을 드러내고 있다.

한편 다정한부부는 지난 8월부터 먹방 콘텐츠의 영상을 선보이며 꾸준히 활동을 이어왔고, 현재 약 5만 명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이지일보

작성자 이지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