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우이혼’ 선우은숙 “임신 후 왜 우리 같이 안 잤냐?”…이영하 당황

‘우리 이혼했어요’ 출연 중인 배우 이영하·선우은숙
선우은숙 “임신 후 ‘왜 우리 같이 안 자?’라고 물어봤다”

배우 이영하와 선우은숙의 ’19금 토크’가 화제다.

지난 25일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는 이영하와 선우은숙이 출연해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이어갔다.

이날 이영하는 선우은숙을 위해 요트 데이트를 준비하면서 커다란 꽃다발을 들고 나타나 선우은숙의 마음을 흔들었다.

곧 식당으로 자리를 옮겨 신혼 시절을 회상하던 이들은 곧 허심탄회하게 과거 이야기를 시작했다.

선우은숙은 “신혼여행 가서 바로 첫째가 생겼다. 나는 신혼생활 하면서 (이영하와) 잠도 같이 자고 그랬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하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곧 선우은숙은 “그런데 어느 시점 이후 배가 불러가면서 (임신) 내가 자기한테 묻지 않았느냐. ‘오빠 왜 우리 같이 안 자?’라고”라는 발언으로 보는 이를 놀라게 했다.

이를 들은 이영하 역시 “별 이야기를 다 한다”라면서 민망함을 감추지 못했다. 선우은숙은 “자기가 뭐라고 했냐면 ‘아기가 얼마나 아프니’라고 말했다. 나는 진짜 아기가 아픈 줄 알았다. 그런데 세월이 지나 사우나에서 언니들과 목욕하다 그 얘기를 했더니 언니들이 ‘너 바보냐’라고 하더라. 자기도 진짜 그렇게 생각했느냐”라고 다시 한번 난감한 질문을 던졌다.

이영하는 “말도 안 되는 이야기 좀 하지 마라”면서 당황했지만 이내 “당신을 안 예뻐한 게 아니다. 나도 단순하게 생각해서 100% 그랬다”라고 해명했다.

네이버TV, ‘우리 이혼했어요’

지라시

작성자 지라시

뉴스는 정보의 전달일 뿐
https://www.jira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