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2020 MBC 연기대상’의 주인공 박해진

모든 시상식 통틀어 최초로 나온 발언
‘2020 MBC 연기대상’의 주인공

‘2020 MBC 연기대상’ 최고의 영예는 배우 박해진이다.

이하 뉴스1

30일 MBC는 연말 연기대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코로나19 상황 때문에 최소 인원만 참석했고 빠른 속도로 진행됐다.

이날 대상은 배우 박해진이 받았다. 그는 ‘꼰대인턴’이라는 작품으로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시상은 지난해 수상자인 배우 김동욱이 했다.

박해진은 “이 상을 받아도 될 지 모르겠다”라며 말을 꺼냈다. 그는 “12년 만에 MBC에서 큰 상을 받는다”라고 했다.

그는 가족에게 우선 감사함을 전했다. 병원에 입원해계신 할머니를 뵙고 싶다는 말도 남겼다. 스태프들에게 고마움을 표현하면서는 상당히 부끄러워했다.

박해진은 수상 소감 마지막에 “이 상을 무엇과 바꿀 수 있다면, 우리의 평범한 일상과 바꾸고 싶다”라고 말했다.

올해의 드라마상은 ‘꼰대인턴이’ 차지했다.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달성한 적도 있었던 작품이다.

지라시

작성자 지라시

뉴스는 정보의 전달일 뿐
https://www.jira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