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남편한테 영계라니” 유튜버 다정한부부, 치킨 먹방 네티즌 반응보니…

유튜버 다정한부부가 신년 먹방으로 치킨을 준비한 가운데 네티즌들의 반응이 심상치 않다.

지난 2일 다정한부부 채널에는 그동안 보여줬던 집밥이 아닌 배달 음식으로 먹방을 하는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영상에서 두 사람은 양념치킨을 먹는 모습을 공개했다. 두 사람은 젓가락을 이용하다가도 손을 이용해 치킨을 뜯기도 했다.

다정한부부 유튜브

특히 아내는 남편에게 “나이 먹은 사람들은 옛날에 먹던 게 있어서 멕시카나나 페리카나가 좋다”며 “자기는 영계니까 이것(현재 먹고 있는 치킨)도 좋고”라고 말했다.

하지만 네티즌들은 갑자기 등장한 ‘영계’ 발언에 “남편한테 영계라니 수준 참” “평소 저 남자가 영계라고 유세 떠나보다” “꼬마신랑이라 하더니 이제는 영계?” 등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특히 다수의 네티즌들은 남편의 먹방을 보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아내를 챙겨주는 척하면서도 혼자 치킨을 다 먹어치운다는 반응이 지배적이었다.

네티즌들은 “챙겨주는 척 물어보고 바로 지 그릇에 가져가서 먹는거 진짜 얄밉네” “남편님아 마누라님 좀 챙겨드리시지 저래 혼자 먹노 굶었냐?” “다 먹을때까지 너무나 분주한 그의 손” “먹을 거 너무 밝힌다 진짜ㅋㅋ” “노인한테 반말찍찍하고 지혼다 다 처묵처묵” “닭다리 하나 먹으라고 마음에도 없는 소리 하느라 힘들겠네” 등의 반응을 전했다.

이지일보

작성자 이지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