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우리 이혼했어요’ 자신의 편들어 주지 않는 이영하에 섭섭함 토로한 선우은숙

선우은숙이 이영하에게 섭섭함을 토로했다.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캡처)

11일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서는 선우은숙과 이영하가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선우은숙은 과거 여배우와 얽힌 일을 고백했다. 이영하에게 선우은숙 “그 여자 후배가 나를 법적으로 고소하겠다고까지 하는데도 내 편을 안 들어주더라”고 말했다.

이영하가 “나는 모르는 일이다”라고 말하자 선우은숙은 “우리가 이혼한 가장 큰 이유가 뭔지 알지 않냐”며 “남들은 이영하 씨가 바람 피워서 헤어졌다고 했지만 우리는 아니지 않냐”고 말했다. 선우은숙은 여자 후배 배우가 자신을 고소한다고 했는데도 자신을 편들어 주지 않는 이영하에게 섭섭함을 느꼈다고 말했다. 선우은숙은 “우리 둘의 문제가 아닌 제 3자 때문에 별거를 시작한게 억울했다”고 말했다.

선우은숙은 “이 고소 사건으로 자기랑 내 사이가 6개월 동안 안 좋았다”라고 회상했다. 특히 “내가 자기한테 별거하자고 할 때 내 마음 속 아픔에는 ‘왜 이 사람은 내 편을 안 들어주지’였다”고 상처를 고백했다.

‘우리 이혼했어요’는 매주 월요일 밤 10시 TV조선에서 방송된다.

이지일보

작성자 이지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