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종합] ‘우리 이혼했어요’ 이혼한 진짜 이유 드러난 이영하X선우은숙…”날 고소한다던 여자 후배”

이영하와 선우은숙이 길고 긴 대화를 나눴다.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캡처)

11일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서는 이영하와 선우은숙의 대화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원희에게 신동엽은 “출연하는 방송마다 공감, 위로의 여성상이라고 기사가 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동엽은 “N차 전성기라고 하는데 대체 몇 차인지 모르겠다”고 칭찬했다. 이어 “너무 기사가 잘 나와서 돈을 썼나 싶었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영하와 선우은숙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영하와 선우은숙은 과거 일을 언급했다. 선우은숙은 “그 여자 후배 배우가 날 고소한다고 하는데도 자기는 내 편을 안 들어주더라”라고 말했다. 이영하가 무슨 말인지 모르겠다고 하자, 선우은숙은 “그 후배가 날 고소한다고 해서 고소하라고 내가 그랬지 않냐”라고 언급했다.

선우은숙은 “나더러 연예계 생활 못하게 하겠다고 했다”며 “그 여자 후배가 나를 법적으로 고소하겠다고까지 하는데도 내 편을 안 들어주더라”고 했고, 이영하는 “그 후배가 왜 당신한테 덤빈 거냐”고 했다. 이에 선우은숙은 “그 여자가 자기한테 이 일에 대해 모른 척하라고 메시지를 많이 보냈다”며 “그때 자기가 나한테 ‘난 모르는 일이다’ 했었다”고 말했다.

선우은숙은 “그 후배가 삼각관계로 다른 남자와 만나는 걸 봤는데, 뻔뻔스러운 게 싫어서 상대남자에게 얘기했더니 허위사실로 고소하겠다고 하면서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우은숙은 “난 그 여자가 뻔뻔한 게 싫어서 상대 남자한테 얘기해 줬지 않냐. 근데 자기는 잡아뗐다”고 말했다. 선우은숙은 “이 고소 사건으로 자기랑 내 사이가 6개월 동안 안 좋았다”며 “우리 둘 문제가 아니라 제 3자 때문에 우리 부부가 계속 그러지 않았냐”고 말했다. 이에 이영하는 “난 세상 사는 게 자꾸 이런 얘기를 듣는 게 어렵다”고 심경을 밝혔다.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캡처)

이 모습을 본 신동엽은 “후배분의 삼각관계에 얽혔던 것 같다”며 “이영하 씨는 남의 일이니까 무시하려 하고선우은숙 씨는 남편 이영하 씨의 후배 일이니까 관여한 것 같은데 그런데 저 사람들은 남 일이라고 고소한다고 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가운데 이영하 선우은숙은 아들과 며느리 부부를 만나 식사를 했다. 며느리는 선우은숙에게 “만약 지금의 어머니라면 아버지랑 이혼 당시 일들이 지금 생긴다면 이혼 할거냐”고 물었다.

이에 선우은숙은 이혼을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우은숙은 “만약에 내가 지금 60이 넘은 이 상황에 아빠한테 섭섭한 게 있다면 푼다”며 “그땐 나도 어렸고 세상을 몰랐고 섭섭한 게 크다 보니까  내 편 아닌 남의 편, 남편, 남의 사람 같은 느낌이다”고 말했다. 이영하는 “왜 이혼해야 하냐고 했다”며 “이런 걸 몰랐다”고 말했다. 이영하와 선우은숙의 며느리를 본 신동엽은 “아주 결혼을 잘 했다”며 “며느리가 적당하고 똑똑하다”고 칭찬했다.

이어 최고기와 유깻잎의 이야기가 이어졌다. 유깻잎은 최고기의 집에 머물게 됐다. 이때 어색한 분위기에 최고기와 유깻잎의 지인들이 최고기 집을 찾아왔다.

최고기는 친구들을 향해 “깻잎이 더 잘못했다고 생각했는데 내 잘못이 더 많더라”며 “TV로 보니 더 잘 보였다”고 말했다. 다른 지인은 “물어보고 싶었다”며 “둘 다 이제 뭔가 재결합 같은 거에 대한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유깻잎은 바로 “죽고싶냐”며 발끈했다. 다른 지인은 “유깻잎은 0%고 최고기는 3%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최고기는 “솔잎이가 있으니까 그런 것도 있긴 한데 우리가 이게 너무 말하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고기는 “엄마 뭐 이런 것도 아니고 솔직히 말해서 포괄적으로 아기 엄마인데 엄마보다 나은 사람은 없고, 누군가를 만난다고 해서 그 사람한테 솔잎이를 보여주고 싶지도 않다”고 말했다. 이때 딸 솔잎이가 울어서 유깻잎은 아이가 있는 방으로 들어갔다.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캡처)

이어 최고기는 “새로운 사람을 만나면 응원해주고, 열심히 살았으면 좋겠는데 말로 하기가 묘하다”고 말했다. 유깻잎이 방에서 나오자 최고기가 아이을 보러 방에 들어갔고 유깻잎에게 다른 지인이 최고기가 이혼하고 많이 힘들어 했다고 하자 유깻잎은 “있을 때나 잘하지”라며 “잘해 보려고 했던 기간이 다르다”고 말했다. 지인들이 모두 가고 최고기는 유깻잎에게 “우리 행복했던 때로 돌아가자”며 재결합을 언급했다. 하지만 유깻잎은 “우리 결혼엔 우리 둘이 없었다”며 “난 이제 오빠에게 여자가 아니다”고 말했다.

이후 박혜영과 박재훈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박혜영은 “지난 방송에 내가 장난을 친다고 했는데 그대로 속아서 넘어오더라”라며 유리사건을 언급했다. 박혜영은 “그게 뉴스로 과장돼 나오니까 미안하더라”며 “마치 그게 이혼 사유 처럼 방송에 나왔다”고 말했다. 또 탑독 출신 박세혁, BP라니아 출신 김유민이 새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혼 후 새로운 관계에 대한 가능성을 제시하는 이혼 리얼리티 프로그램인 ‘우리 이혼했어요’는 매주 월요일 밤 10시 TV조선에서 방송된다.

이지일보

작성자 이지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