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팬클럽 관련 피해 호소하며 SNS 중단 의사 밝힌 김장훈

가수 김장훈이 팬클럽 관련 피해를 호소하며 SNS를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3일 김장훈은 페이스북을 통해 “조만간 이곳 문을 닫으려고 한다”며 “꽤 오랜 팬이었던 분이 저를 빙자해서 공식 팬클럽인 양, 공식 채팅방인 양, 처음에는 제 행세까지 하면서 사람들을 모았다”고 밝혔다.

김장훈은 “거기서 못 견디고 상처 입은 팬들이 자꾸 떠나는 사태가 일어나고 그곳에 치여서 나온 사람들이 저한테 하소연을 하더라. 그분에게 그러지 말라고 대화를 나눠봤지만 갑자기 그쪽 (채팅방) 사람들이 엊그제 선 넘는 공격을 미친듯이 했다”고 말했다.

김장훈 페이스북

이어 “열심히 살아도 어려운 세상인데 이런 거 일일이 받아주면서 살 여유도 없고 그저 소모전이니 깔끔하게 페이스북 닫고, 인스타그램 닫고, 유튜브에서 음악만 열심히 하면서 사는 게 낫지 싶다”고 심경을 털어놨다.

김장훈이 공개한 가짜 팬클럽 채팅방에는 “정신병원 약 드셔야” “정상이 아니라 미쳤다” “제정신이 아니다” 등의 대화 내용이 담겨 있다.

이후 김장훈은 추가로 올린 글에서 “그곳으로 인해 상처받고 떠나신 분들은 페북 닫히기 전에 꼭 이곳으로 돌아오세요. 저랑 얘기 나눠요. 하고 싶은 이야기 다 하시고, 받으신 상처 치료해 드릴게요. 일찍 신경 못 써서 너무 죄송합니다”라며 팬들을 향한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또 김장훈은 댓글을 통해 “코로나 종식된다고 보고 공연 대관했다. 진짜 공연이다”라며 추후 계획을 언급하기도 했다.

이지일보

작성자 이지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