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테슬라 주식으로 131억 번 30대 미국인 “오늘 직장 그만둔다”

약 131억원에 달하는 테슬라 주식 보유한 30대 미국인
2013년부터 테슬라 주주, 당시 7.5달러에 2500주 매수

한 미국인이 테슬라에 투자했다가 큰 수익을 봤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셔터스톡

30대의 젊은 미국인이 한순간 주식 부자가 됐다. 아마존에서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로 일하고 있는 제이슨 드볼트(Jason DeBolt)가 그 주인공이다.

드볼트는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보유중인 테슬라 주식 가치를 공유하면서 “오늘 39세의 나이에 직장을 그만둔다. 미래 수익을 위해서 지분을 팔지 않을 것”이라고 발혔다.

제이슨 드볼트 트위터

드볼트가 공개한 주식 가치는 1194만 4889달러로 한화로 약 131억원에 달하는 금액이다.

드볼트는 자신이 2013년부타 테슬라 주주였으며, 당시 7.5달러에 2500주를 매수했다고 밝혔다. 드볼트는 현재 테슬라 모델S를 소유중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셔터스톡

지난 8일 테슬라 주식은 주당 880.02달러를 찍으며 역대 최고가를 기록했다. 시가총액은 8341억 달러로 급증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테슬라의 주가가 올해 주가 1000달러를 돌파할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다.

지라시

작성자 지라시

뉴스는 정보의 전달일 뿐
https://www.jira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