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모더나 CEO “코로나 바이러스는 영원히 사라지지 않을 것”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영원히 사라지지 않을 것”
전 세계 공중보건 및 감염병 전문가도 같은 의견

해외 유명 백신 제조사 최고경영자(CEO)가 코로나19는 완전히 없어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왼쪽) 마스크를 쓰고 출근하는 시민들의 모습과 (오른쪽) 스테판 방셀 모더나 CEO의 모습. / 뉴스1, stephane bancel 트위터

미국 바이오기업 모더나의 스테판 방셀 CEO는 13일(현지시간) JP모건 보건의료 콘퍼런스에 패널로 참석했다.

이 콘퍼런스에서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는 발언을 내놨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는 이 바이러스와 영원히 함께 살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의 이 같은 발언은 CNBC 방송이 보도하면서 알려졌다.

CNBC는 이번 방셀 CEO의 발언이 전 세계 공중보건 및 감염병 전문가들의 예상과 일치하는 견해라고 말했다. 다수의 전문가는 코로나19가 앞으로 일종의 ‘풍토병’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제시한 바 있다.

또 방셀 CEO가 해당 발언을 한 날은 영국, 남아프리카공화국에 이어 미국 오하이오주에서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가 보고된 날이기도 하다.

오하이오주립대 연구진은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 2종을 발견했다. 특히 이 중 소위 ‘콜럼버스 변이’는 최근 3주간 오하이오주 콜럼버스에서 빠른 속도로 광범위하게 퍼진 상태다.

한편 또 다른 백신 개발사 화이자 역시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를 지속해서 관찰해야 이에 대응하는 백신을 만들 수 있다”고 보건당국에 호소한 바 있다.

전문가들은 현재까지 보고된 변이 바이러스에도 백신이 예방 효과를 발휘할 것이라고 전망을 내렸다.

지라시

작성자 지라시

뉴스는 정보의 전달일 뿐
https://www.jira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