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뉴스 진행하던 김명준 앵커, 정인이 양부모 뻔뻔한 태도에 분노 터뜨려 (영상)

첫 재판서 “고의로 사망에 이르게 한 것이 아니다”
김명준 MBN 앵커, 비판의 목소리 높이자 시청자 관심 이어져

뉴스를 진행하던 앵커가 정인이 사건에 분노를 터뜨려 주목받고 있다.

지난 13일 방영한 MBN ‘뉴스파이터’에서는 정인이 사건과 관련해 패널들이 토론을 진행했다. 이날 검찰은 정인이 양모 장모 씨에게 살인 혐의를 적용하기로 했다.

유튜브, ‘MBN News’

뉴스를 진행하는 김명준 앵커는 “대한민국은 어떤 혐의를 받고 있는 범죄자라 하더라도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변호인도 곤혹스럽지 않을까 생각한다”라며 “근데 죄다 부인하고 있다. 뭘 반성한다는 거예요”라며 소리쳤다.

그는 재판을 받고 법원을 서둘러 빠져나가는 양부모를 보면서도 “자기만 살겠다고 내빼는 겁니까”라며 분노를 표현했다. 격앙된 목소리로 추모의 분위기를 악용하는 이들도 함께 비판했다.

이날 양모 장 씨는 “아픈 줄 모르고 아이를 두고 나갔다 왔고, 회초리로 바닥을 치면서 겁을 줬다. 정인이가 사망한 날은 왜 그렇게 짜증이 났던 건지 아이를 때리고, 들고 흔들기까지 했다”라며 학대 사실 일부를 인정했다. 양부 안 씨 역시 “아이를 입양하고 양육하는 일을 너무 가볍게 여겼다. 아파도 응급실에 바로 데려가지 않은 것은 무심하다”고 반성문에 적었다. 이들의 두 번째 재판은 다음 달 17일 열린다.

지라시

작성자 지라시

뉴스는 정보의 전달일 뿐
https://www.jira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