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정인이 사망 당시 전체 혈액의 90% 소실 “과다 출혈 쇼크 기준도 넘어선 수치”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양부모의 학대로 숨진 정인이가 사망 당시 체내 혈액량의 90%를 소실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3일 채널A는 정인이의 부검 재감정에 참여했던 법의학자와 인터뷰를 통해 “사망 당시 정인이 체내 혈액의 95%가 뱃속에 몰려 있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검찰이 공소장에 적시한 정인이의 복부 내 출혈량은 600ml였다. 정인이의 나이와 몸무게(약 9.5kg)를 고려할 때 전체 혈액의 90%가 넘는 양이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정인이 부검 재감정에 참여한 법의학자는 “체중이 9kg이었던 아이의 전체 혈액량은 630ml 정도”라며 “이 가운데 600ml의 피를 흘렸다는 건 치명적 손상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김호중 순천향대학교 응급의학과 교수는 “혈액량의 10%만 넘어서도 쇼크 증상을 보일 수 있는데, 30% 전후면 사망할 수 있다. 정인이 경우 치명적인 소실량이라고 볼 수 있다”고 했다. 전체 혈액량의 90%가 소실된 정도면 과다 출혈로 인한 쇼크사의 기준도 한참 넘어선 수준이라는 것이다.

 

법의학자는 또 “손상된 시점이 각각 다른 조직들이 다수 발견됐다”며 정인이에 대한 학대가 오랜 기간 지속적으로 이루어진 것으로 추정했다.

 

7일 양부모의 학대로 숨진 16개월 영아 정인 양을 추모하며 시민들이 갖다 놓은 물품들이 놓여있다 /

 

장기와 조직의 손상 정도가 성인조차 감당하지 못할 정도의 통증을 유발했을 것이라 말하기도 했다.

 

지난 13일, 부검 재감정에 참여한 법의학자의 소견에 따라 정인이 양모에 적용된 혐의가 아동학대치사죄에서 살인죄로 변경됐다.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부장판사 신혁재)는 13일 정인이 양모에 대한 1차 공판에서 “살인죄를 주위적 공소사실로 하고 아동학대치사죄를 예비적 공소사실로 변경해 달라”는 검찰의 신청을 받아들였다.

 

대법원 양형 기준에 따르면 살인죄는 기본 양형만 징역 10~16년이다. 가중 요소가 부여되면 사형까지도 가능하다. 반면 아동학대치사죄는 징역 6~10년 정도다.

위키일보

작성자 위키일보

세상의 모든 뉴스
https://www.wikiilbo.com